• 김상민 "민심 나침반에 심각한 문제"
        2014년 01월 28일 09:45 오전

    Print Friendly

    박근혜 대통령이 현오석 부총리 유임 방침을 밝히자 초선 의원인 김상민 새누리당 의원이 28일 “민심의 나침반에 심각한 문제가 생겼다. 레이더가 고장난 것”이라며 “이건 지방선거에서 새누리당에 빨간 불이 켜진 것”이라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이같이 말하며 “작은 불씨도 ‘아무 문제도 아니야’라고 하면 집안 모두 다 불태울 수 있다. 태풍의 핵이 될 수 있을 만한 불들이 지금 켜진 것”이라고 경고했다.

    친박 정우택 최고위원이 경제팀 경질 주장을 ‘자해적 발언’이라고 비난한 것에 대해서는 “곪고 아픈 구석이 있으면 수술 받으러 가지 않나. 그러면 의사한테 ‘저 자해 좀 해주세요’라고 말하냐’고 꼬집은 뒤 “수술하고 도려내는 것을 자해라고 판단하는 것 자체가 너무 방어적인 태도다. 집권여당이 이런 태도를 가져서는 절대 안 된다”고 반박했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