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흥분한 김태흠,
    "불러놓고 면박주지 말라"
        2014년 01월 23일 10:09 오전

    Print Friendly

    김태흠 새누리당 원내대변인이 23일 ‘박근혜 시계’ 선거법 위반 논란과 관련해 발끈하며 정면 반박에 나섰다.

    김 대변인은 박근혜 시계는 김대중, 노무현 전 대통령에 비해 소량만 제작된 것이라며 “선거를 독려하고 선거에 이용됐다고 하면 원외위원장하고 국회의원들한테만 여성용 5개, 남성용 5개 주냐”며 “이거 어디다 붙이냐”고 반박했다.

    이날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김 대변인은 이같이 말하며 진행자가 ‘민주당은 선거 앞두고 준 적이 없다’는 의견이 있다고 지적한 것에 대해서는 “민감한 시기가…지금 선거가 임박했나? 지금 선거가 후보자들이니 뭐니 예비후보등록 4개월 전에 하기로 돼 있고 그 다음에 선거개시일에 하기로 돼 있는데 등록도 안 했고. 그렇지 않나? 이게 아직 5개월 가까이가 남았는데 뭐가 선거전이냐”고 거듭 선거와 무관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다소 흥분한 자세를 보이자 진행자가 ‘약간 흥분하셨다. 청취자들이 듣기가 거북하다는 이야기가 있다’고 지적하자 “원래 스타일이 그렇다. 그러니까 흥분했다는 이야기해서 사람 불러놓고 그렇게 면박주지 말라”고 핀잔을 주기도 했다.

    이에 진행자가 ‘면박드리는 게 아니라 청취자들 부탁이, 조금만 흥분을 가라앉히고 말씀해 주십사 하는 부탁이 있다’고 말하자 김 대변인은 “흥분하지 않았으니까 김현정씨는 자꾸 사람 불러놓고 이상하게 흘러가는 것 같은데 그러시면 안된다”고 반박했다.

    김태흠 원내대변인에 이어 같은 방송에서 김현 민주당 의원은 “역대 대통령 시계가 논란이 된 적이 없다”며 “그런데 당협위원장한테 선거를 불과 3개월 앞둔 시점에서 여러 세트로 해서 나눠주고 그것을 집권당의 사무총장이 잘 활용하시라, 당협 운영에 도움이 됐으면 한다는 말을 당부의 말과 함께 첨부해서 준 것에 대해서는 명백하게 선거법위반 여부에 대해 선관위가 판단을 내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현 의원은 앞서 김 대변인이 과거 다른 정부에서는 대량제작에 뿌리는 관행이 있었다는 주장에 대해 “그렇지 않다. 참여정부 때는 대통령시계와 관련해서 어떻게 사용할지에 대해서 내부적으로 내규를 정해서 활용했다”고 밝혔다.

    또  “그래서 그 당시에는 대통령 행사 일정에 오신분들이나 청와대 파견 나왔던 공무원들이 복귀할 때 선물용도로 제작했고요. 그다음에 해외 순방의 경우 예를 들어서 아르길에 가 있는 장병들을 위해서 시계를 특별히 제작을 해서 수량에 한정해서 배포를 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그는 “개수로 따지면 예를 들어 당협위원장이 한 250명 가량 되는데 10개씩 줬다고 하면 금액도 많거니와 수량도 많다”며 “저희가 청와대에 이에 대해 자료요구를 했는데 아직 답변이 없다”고 지적했다.

    과거에는 국회의원들에게 나눠준 적이 없냐는 질문에 그는 “대통령과 면담이 있을 경우에 드렸기 때문에 이렇게 전체 의원들을 대상으로 일률적으로 배포한 사실은 없다”고 일축했다.

    새누리당이 선거구민이 아닌 인사에게 제공할 수 있고, 친족의 축의금이나 부의금 대신 제공할 수 있다는 선관위의 유권해석을 받았다는 지적에 대해 김현 의원은 “저희도 (유권해석)을 받았는데, 선관위가 새누리당에 안내한 것을 보면 불법이 아니라고 하지만 지금 5개를 주면서 ‘당협운영에 도움이 됐으면 한다’라는 대목을 유의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