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삼성전자서비스
    AS기사 파업 22개 센터로 확대
        2014년 01월 21일 03:36 오후

    Print Friendly

    금속노조 삼성전서비스지회 김해센터 파업이 21일 부산, 경남, 울산을 비롯해 경기 남부지역 22개센터가 합류하면서 파업참가자가 내근 및 외근 방문수리 AS기사 조합원 등 총 480명으로 확대됐다.

    앞서 20일 김해센터 조합원 44명은 임금 및 단체협약 체결 △연차수당 지급 △회계장부 투명 공개 △부당노동행위 중단 △노동조합 활동 여건 보장 등 현안 문제 해결을 위해 파업에 돌입한 바 있다.

    그러나 삼성측이 광주광역시에 위치한 본사 직영센터 엔지니어들을 대체인력을 투입하자 부산, 경남지역 9개 분회 12개 센터 총 280여명의 조합원이 이에 항의하며 오후 1시부터 파업에 동참했다.

    21일에는 섬상전자서비스지회 중앙쟁의대책위 지침에 따라 파업 참여 센터와 조합원이 2배 가까이 늘어나게 된 것이다.

    삼성서비스지회 경기남부 조합원 집회 모습(노조지회 페이스북)

    삼성서비스지회 경기남부 조합원 집회 모습(노조지회 페이스북)

    중앙쟁의대책위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오늘 AS기사 480명 규모 파업으로 인해 앞으로 삼성전자서비스 AS기사들의 투쟁은 전국적으로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며 특히 “협력업체로부터 매출의 50%를 떼이고 있는 것에 대해 불만을 갖고, 불안정하고 열악한 근로조건을 개선하기 위해 조합 가입이 늘고 있어, 지난해 최종범 열사 투쟁 이후 삼성전자서비스 AS기사들의 문제가 또 다시 사회 문제로 부각될 양상”이라고 전했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