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공무원노조,
    임원선거 부정선거 의혹 제기
        2014년 01월 21일 11:47 오전

    Print Friendly

    전국공무원노동조합(전공노)가 지난 16일부터 17일까지 실시된 임원 선거 결과 전국회의 성향의 기호 1번 정헌재 후보가 당선됐지만 부정선거 의혹이 제기돼 논란이 예상된다.

    전공노 선거관리위원회는 지난 17일 저녁 투표자수 70,975명으로 정헌재 후보가 34,669표, 이충재 후보가 34,659표로 불과 10표 차이로 정헌재 선본이 당선됐다고 밝혔다. 무효표는 1,647표이다.

    그러나 20일 낙선한 이충재-김성광 선본은 “원천적으로 부정선거이자 부실선거”라며 20일 선관위에 이의신청서서를 제기했다.

    이들이 제출한 이의신청에 따르면 선관위가 최초 발표한 투표 결과에서 투표인수와 각 후보별 득표수+무효표의 합이 맞지 않았다. 처음 발표된 투표인수는 70,855로 각 후보별 득표수와 무효표를 더하면 70,975표로 120표의 차이가 있다. 현재는 수정된 상태다.

    또한 10표 차이는 재검표가 요구된다는 지적이다. 이들은 지난 2002년 대선 당시 한나라당이 불복하고 재검표를 요구한 결과 약 1만표 중 1표 정도로 오차가 발생했다며, 국가기관이 아닌 전공노 선거에서 개표의 정확성을 감안할 때 1천표 중 1표 정도의 오류가 발생할 가능성이 높다고 주장했다. 이 선본은 이러한 오차를 인정하고 모든 표에 대해 재검표를 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또한 선거결과를 지역별로 세부적으로 공개하지 않은 점이나, 이충재 선본이 선관위에 선거인명부 및 투표함 증거보전 신청을 하고 이의신청을 할 것임을 구두로 제기했는데도 곧바로 선거결과를 공고하고 결선투표 일정까지 공고한 것은 정상적인 절차도 아니라고 지적했다.

    정헌재 후보조(위)와 이충재 후보조(아래)

    정헌재 후보조(위)와 이충재 후보조(아래)

    문제는, 이충재 선본이 대리투표 의혹도 제기했다는 점이다. 이 선본은 상당한 지역에서 90% 이상의 몰표가 나오고 투표율이 99%에 나오는 지역도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에 따르면 부산 금정지부의 선거인수는 540명인데 539명이 투표에 참여했다. 그런데 금정지부의 휴직자 수는 31명으로, 부재자투표도 실시하지 않는 상황에서 어떻게 1명만 제외한 나머지 전부가 투표할 수 있었던 것인지 의심스러운 상황이라는 것.

    이충재 선본은 직접 금정지부 휴직자를 대상으로 자체 조사한 결과 상당수 조합원이 투표를 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고 주장했다.

    다만 이충재 선본은 이같은 대리투표 정황이 정헌재 선본측에서 이루어졌다고 주장하지는 않았다

    선거규정에 따라 재투표해야 할 234명의 투표를 반영하지 않고 모두 무효표로 처리해 선거 결과에 영향을 줬다는 지적도 있다.

    대경본부 대구시지부는 부정투표 논란으로 본부 선관위가 무효판정을 했다. 하지만 전공노 선관위 규정 제45조는 이러한 경우 차상급 선관위기 7일 이내 재투표를 명해야 하는데 이를 이행하지 않았다는 것.

    이 선본은 대경본부 투표 결과 정 선본이 1,840표를, 이 선본이 3,202표를 득표해 이 선본에게 유리한 지역인데도 234명의 투표를 무효처리함으로써, 선거 결과에 영향을 주었다고 주장했다.

    이외에도 법원본부의 경우 광주지부 영광, 영암등기소 등에서 선거인명부 없이 투표용지만 배부됐다는 제보가 있었고, 서울시청 지부의 경우 조합비를 정상적으로 납부하고 있던 조합원 180명에게는 투표권을 부여하지 않는 점도 문제라고 지적했다.

    이충재 선본은 이같이 문제제기하며 선관위에 정헌재-김주업 후보에 대한 최다득표자 결정을 취소하고 결선찬반투표를 진행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같은 날 전공노 전남지역본부 소속 지부장들도 연서명을 통해 대리투표 의혹과, 선거권 누락 사례, 개표과정의 부정 의혹, 선거관리의 불공정을 제기하며 정 선본의 당선 사실을 취소하고 전국의 투개표 현황 및 기록 일체 공개 등을 요구했다.

    한편 이같은 부정선거 의혹에 대해 정헌재 선본측은 <레디앙>과의 통화에서 “공식적인 입장은 없다. 선관위 회의 결과를 보고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선관위는 오는 22일 이충재 선본의 이의신청과 관련해 논의할 예정이다. 또한 각급 단위에 21일까지 이번 임원선거와 관련한 서류 일체를, 23일까지 투표용지, 잔여투표용지, 선거인명부, 투표록, 개표록 등을 선관위로 송부할 것을 요청했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