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명환 철도 위원장 등 4명 구속
        2014년 01월 17일 09:46 오전

    Print Friendly

    철도노조 김명환 위원장과 박태만 수석부위원장, 최은철 사무처장 및 대변인, 엄길용 서울본부장 등 4명이 16일 업무방해 혐의로 구속 수감됐다.

    이날 영장실질심사를 진행한 서울서부지법 이동욱 영장전담 판사는 “범죄혐의가 소명되고 파업에서의 역할과 지위 및 파업 종료 후의 정황 등에 비춰 도망의 염려가 있다”며 4명에 대한 구속영장 발부 이유를 밝혔다.

    자진출두할 당시의 철도지도부들

    자진출두할 당시의 철도지도부들

    앞서 경찰은 12명의 철도 간부들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지만 10명은 기각됐고, 2명은 구속적부심에서 풀려났다. 철도노조는 이번에 구속된 김 위원장 등 4명에 대해서도 구속적부심을 신청할 예정이다.

    한편 철도노조는 김 위원장 등 지도부가 구속될 것을 대비해 2선 지도부를 구성한 상태이다. 오는 18일에는 전 조합원의 대규모 서울 상경 집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