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통위, JTBC <뉴스9> 중징계
    2014년 01월 16일 01:09 오후

Print Friendly

방송통신위원회(방통위)가 16일 JTBC <뉴스9>이 통합진보당 해산 심판 청구 관련 보도가 편파적이며 여론조사를 왜곡했다는 이유로 중징계를 강행했다. 방통위는 ‘해당 프로그램의 관계자에 대한 징계 및 경고’ 제재 조치를 했다고 밝혔다.

이는 방통심의위가 지난달 19일 이 프로그램에 대해 공정성과 객관성을 위반한 것으로 판단해 프로그램 관계자에 대한 징계 및 경고 결정을 내린데 따른 것이다.

‘방송통신위원회 설치 및 운영에 관한 법률’에 따르면 방통심의위는 제재조치를 정한 이후 방통위에 제재조치를 처분하도록 요청해야 하고, 방통위는 심의위의 요청대로 처분을 하도록 규정돼 있다

중징계 이유는 지난 11월 5일 <뉴스9>이 정부의 통합진보당 정당해산 심판청구를 보도하면서 통합진보당 대변인과 일방의 입장을 가진 전문가, 서울시장 등을 출연시켜 일방적으로 장시간 의견을 듣는 편파방송을 했다고 밝혔다.

손석희

‘뉴스9′ 방송화면 캡처

또한 <뉴스9>이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에 의뢰해 실시한 결과를 보도하면서 “헌법 기본질서를 지키기 위한 정부의 적절한 조치라는 의견이 47.5%, 정당의 자유와 민주주의를 침해하는 조치라는 의견은 22%, 이석기의원 등 통진당 간부의 재판결과가 나온 뒤에 판단해야 된다는 의견은 19.3%, 잘 모르겠다가 11.2%였다. 정당의 자유와 민주주의를 침해한다는 의견과 재판결과가 나온 뒤에 판단해야 된다는 의견을 합치면 41.3%인데요. 이것은 이번 조치가 적절하다는 의견 47.5%와는 오차범위 내이긴 하나, 전체 절반에 가까운 응답자가 이번 정부조치에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한 것이 왜곡보도라고 주장했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