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삼성서비스 해남센터 관리자
    "이 X같은 놈들이…" 노조탈퇴 협박
    삼성전자 원청의 하청 관리와 노조 탈퇴 압박 드러나
        2014년 01월 09일 02:13 오후

    Print Friendly

    “니네 사장이 폐업한다는 말까지 나왔어. 이 X같은 놈들이 완전히 씨발 나까지 목 자를라고 아주 지랄하고 있네 아주 이것들이!”

    삼성전자서비스 해남센터 관리자인 자재팀장 범모씨가 지난 2일 신규 조합원들에 대해 욕설을 퍼부으며 노조 탈퇴를 협박해 논란이 예상된다.

    금속노조 삼성전자서비스지회가 보도자료를 배포한 녹취에 따르면 범씨는 조합원들에게 “(니네가 노동조합에 가입하는 바람에) 사장이 폐업한다”, “내가 그만두면 니네들 세 명도 분명히 그만둘 거야”, “니 사장 그만 두면 나도 그만 둬야 되거든? 니 세 명도? 나한테 부대낌 당해서라도 니들 그만둘 거야. 내가 그만두게 되면 니들도 다니게 해놓고 갈 거 같냐?”는 등의 욕설과 함께 노조 탈퇴 협박을 했다.

    특히 범씨는 이 자리에서 “(노조 가입했다고) 본사에서 얼마나 사장이나 간부들이 전화해대는지 알아?”, “그때마다 사장 스트레스 받아 갖고 ‘해임 해불면 되지야’ 그런 소리나 해쌌고, 내가 옆에서 듣기 좋겠냐?고 말해, 여전히 원청이 하청업체 소속 노동자들의 노조 활동을 감시, 협박하고 있다는 사실을 드러냈다.

    삼성전자서비스 AS노동자들의 노조 결성 모습

    삼성전자서비스 AS노동자들의 노조 결성 모습(민주노총)

    앞서 삼성전자서비스는 최종범 열사의 죽음과 관련한 협상이 이루어지면서 박상범 대표이사 명의로 전국 108개 협력사에 ‘노조에 가입했다는 이유로 탄압하지 말라’고 공문을 보낸 바 있다.

    그러나 해남에서 관리자의 이같은 폭언은 여전히 원청이 하청업체에 노조 활동 감시와 탈퇴 협박을 종용하고 있는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될 수 밖에 없다.

    금속노조 광주전남지부는 이같은 해남지부 사태와 관련해 8일 오후 검찰 순천지청에 방문해 검사에게 본 사건에 대해 설명하고, 노동청에도 관리감독 요청 및 부당노동행위로 고발조치했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