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특별조사, 시장논리 부정?
    2014년 01월 07일 10:14 오전

Print Friendly

교육부가 교학사 역사교과서 채택 철회하는 20곳의 고등학교에 대해 외압 여부를 파악하기 위한 ‘특별조사’를 벌이는 것에 대해 민주당측이 “시장논리와 국민심판을 부정”하는 것이라고 일침을 가했다.

7일 오전 박용진 민주당 대변인은 국회 브리핑을 통해 “전국의 수천 곳의 대상 학교에서 겨우 20곳만 교재 채택을 결정했었거나 검토했었다면 이미 그 교과서의 시장에서의 판단은 끝난 것”이라며 “스스로 역사왜곡 논란의 중심에 선 부실한 교재를 교육현장에서 받아들여야 할 이유는 전혀 없다”고 질타했다.

특히 그는 “교육부의 특별조사는 역사왜곡 부실 교과서 퇴출이라는 ‘시장논리’와 ‘국민심판’을 부정하고 교육부의 책임을 실체 없는 외압으로 떠넘기려는 꼼수에 불과하다”며 비판했다.

또 “시장의 선택과 국민의 심판을 역행해서 ‘외압’이라는 새로운 논리를 찾아내기 위한 특별조사라면 특별조사의 끝에 그 외압의 실체인 ‘국민 분노’를 만나게 될 것”이라며 특별조사 중지와 서남수 교육부장관의 사퇴를 촉구했다.

한편 이날 오전 홍성대 상산고 이사장은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교학사 교과서 철회 배경에 외압이 있었는지 여부에 대해 ‘아니다’라고 일축한 바 있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