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무성의 한탄
    "교학사, 전교조 테러로 채택 안돼"
        2014년 01월 06일 04:46 오후

    Print Friendly

    김무성 새누리당 의원이 잇따른 교학사 역사교과서 채택 철회 사건과 관련해 “교육부의 엄격한 검정을 거쳐 통과된 역사 교과서를 전교조의 테러에 의해 채택되지 않는 나라는 자유 대한민국으로 볼 수 없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이날 오후 2시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바른사회시민회의 등 보수성향 시민사회단체들의 합동 신년회에서 축사를 통해 이같이 말했다.

    황우여 새누리당 대표도 “교학사 역사 교과서 채택률이 1%도 되지 않는 어려운 상황에 있다”며 “가령 그것이 문제가 있다고 하더라도, 지향하는 바가 마음에 들지 않는다고 학교에 찾아가서 무효화 운동을 하는 것은 이해할 수 없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현재 정확한 통계는 밝혀지지 않았지만 친일 독재 미화 논란을 빚은 교학사 교과서를 채택한 학교들은 학생과 학부모, 교사들의 강한 반발로 채택을 철회하고 있어 채택률이 0%에 가까운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