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철도노조,
총파업 투쟁을 현장투쟁 전환
22일의 파업투쟁 정리하고 31일 11시 현장 복귀하기로
    2013년 12월 30일 06:34 오후

Print Friendly

김명환 철도노조 위원장이 30일 오후 6시 투쟁명령 지침을 통해 ‘총파업 투쟁을 현장 투쟁으로 전환한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이날 민주노총 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 조합원들은 31일 오전 9시까지 지부별로 파업투쟁 보고 및 현장투쟁 결의대회를 개최하고 오전 11시까지 현장으로 복귀한다”고 밝혔다.

철도노조는 또 ‘국민 여러분께 드리는 글’을 통해 22일간 모진 탄압과 역경 속에서도 굳건히 파업대오를 지킬 수 있었던 것은 국민들이 함께 해준 탓이라며 국민들에게 감사를 표했다.

철도복귀

현장복귀를 밝히는 김명환 위원장(중간) 이상무 공공 위원장과 신승철 민주노총 위원장(오른쪽)

또 민주노총도 ‘철도노조 현장 복귀 방침에 대한 민주노총 입장’을 통해 “철도노조의 역사적 파업투쟁이 조합원과 국민들의 전폭적인 지지와 엄호 속에 진행된 데 대해 깊은 감사를 드리며 철도노조 조합원들에게 경의를 표한다”고 밝혔다.

민주노총은 철도노조의 내부 절차를 거친 현장 복귀 방침을 존중하며, 국회 국토위 산하 철도소위의 논의가 철도 분할민영화 저지와 철도 공공성 강화로 이어질 수 있도록 중단없는 투쟁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철도 조합원에 대한 대량징계와 손배 청구 등 민형사상 탄압을 자행하는 정부와 철도공사를 규탄하며 중단을 촉구했다. 탄압중단을 위한 투쟁을 전개할 것도 밝혔다.

한편 민주노총은 철도노조의 현장 복귀와 상관없이 27일 중집의 결정에 따라 ‘박근혜 퇴진, 민영화 저지, 노동탄압 분쇄’ 총파업 투쟁 기조를 재확인하고 2월 25일 국민 총파업까지의 확정된 투쟁 일정을 계획대로 조직하겠다고 밝혔다.
——————————

 ‘국민여러분께 드리는 글’

 존경하는 국민여러분!

저희 철도노동자들은 지난 9일부터 국민여러분의 뜨거운 관심과 지지 속에서 철도민영화를 막기 위한 파업 투쟁을 전개해 왔습니다. 국민여러분들이 함께 해주셨기에 지난 22일 간에 모진 탄압과 역경의 속에서도 조합원들은 굳건히 파업대오를 지킬 수 있었다고 생각합니다.

정부와 철도공사의 억지 불법공세와 참가 조합원 전원 직위해제, 고소고발과 체포영장 발부, 77억 손해배상 청구와 116억 가압류 청구, 490여명에 대한 중징계 회부, 대체인력 신규채용, 직권면직 입법 추진 등 상상을 초월하는 압박과 탄압에도 불구하고 철도노동자가 굴하지 않고 전진할 수 있었던 것은 오직 국민여러분의 뜨거운 지지와 성원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이 자리를 빌어 2만1천 조합원과 10만 철도가족을 대신하여 국민여러분께 진심어린 감사의 인사를 드립니다.

특히 저희들의 투쟁에 함께 연대해 주신 KTX 민영화저지 범국민대책위위, 민영화반대 공동행동, 1200여개 단체로 구성된 원탁회의와 철도공공성 시민모임, 그리고 정치권과 종교계 등 여러분께 머리 숙여 감사의 인사를 드립니다.

그리고 100만명의 자발적인 서명과 모금운동, 물품지원으로 저희를 응원해 주신 이름 없는 수많은 시민과 학생 여러분들을 저희 철도노동자들은 결코 잊지 않을 것입니다.

이번 투쟁의 성과가 있다면 철도를 비롯한 우리 사회의 공공재를 민영화해서는 안 된다는 전 국민적 합의가 이루어 진 것이고, 정부의 일방적인 정책 수립과 집행이라는 후진적인 관행을 타파하고 공공정책 수립에 있어 ‘사회적 대화와 합의’를 우선시하는 새로운 전기가 마련된 것입니다.

저희는 이번 합의에 따라 구성되는 국회차원의 철도발전 소위원회에 적극 참여하여 올바른 철도발전 대안을 함께 모색함은 물론 향후 모든 과정을 국민과 함께 공유하며 국민의 철도, 공공철도를 확대 강화하는데 최선을 다해 나갈 것입니다.

한국철도는 향후 프랑스, 독일, 일본, 러시아, 중국 등 철도강대국에 둘러싸인 가운데 유라시아철도 시대도래를 대비하고 한미, 한EU FTA 비준이라는 변화된 환경 속에서 국익을 지켜나가야 하는 과제가 있습니다.

국가기간교통수단인 철도운송을 책임지는 주요 공기업으로서 국민들에게 지역과 계층의 차별 없이 안전하고 저렴한 철도서비스를 제공하고 철도이용자인 국민들이 참여가 보장되는 이사회 구성 등 공기업 지배구조를 개혁해나가야 하는 과제가 있습니다.

존경하는 국민여러분

이러한 과제를 온전히 해결해 나가기 위해서는 국민여러분들의 변함없는 관심과 성원이 무엇보다 중요합니다. 새롭게 구성되는 국회 소위원회에서 철도의 공공적 발전 대안이 충분히 논의될 수 있도록 변함없는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립니다.

다시 한번 철도 민영화를 중단시키기 철도의 공공적 발전을 위한 철도노동자의 파업 투쟁에 함께 해 주신 국민여러분께 감사의 인사를 드립니다. 고맙습니다.

12월 30일

전국철도노조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