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회 철도소위 구성되면 '파업철회'
        2013년 12월 30일 11:36 오전

    Print Friendly

    여아가 30일 철도파업과 관련해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에 철도산업발전소위원회를 구성하는 즉시 철도파업을 중단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힌 것과 관련해 노조측과 혼선이 있었다.

    앞서 이날 오전 김한길 민주당 대표는 의원총회에서 “오늘 여러 의원들과 국민께 기쁜 소식 하나를 드릴 수 있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면서 “철도노조 파업 사태가 절대로 연말을 넘겨서는 안 된다고 생각했다. 지난 주말에 우리 당 국토위 소속 박기춘 사무총장이 큰 역할을 했다”며 철도노조 파업철회 합의를 시사했다.

    박기춘 총장도 의총 직후 기자들에게 “새누리당 김무성 의원과 29일 밤 만나 논의했고, 황우여 새누리당 대표가 OK했다”며 “김무성 의원이 김명환 철도노조 위원장에게 (합의문) 사인 받기를 원해 연락했더니, 나와 김 의원이 오면 하겠다고 해서 밤 11시30분에 출발해 김 위원장을 만나 합의서를 보여주면서 사인을 받았다”고 밝혔다.

    박 총장은 파업 철회 시점에 대해 “국회가 소위를 구성하는 즉시”라며 “오늘(30일) 국토위를 소집해서 소위를 의결하면 철도파업은 끝난다”고 말했다.

    황우여 새누리당 대표도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에서 이같은 합의를 이뤄냈다고 밝혔다.

    그러나 민주노총은 이같은 파업 철회 보도에 대해 기자들에게 “민주당 박기춘 의원 발 철도파업 철회…오보다”라고 보냈으며, 김명환 철도노조 위원장 또한 조합원들에게 문자 메세지를 통해 “조합원 동지 여러분, 언론보도에 흔들리지 말라. 모든 것은 위원장 명령만으로 한다. 파업대오를 유지하고 위원장의 명령을 기다리라”고 밝혔다

    이같은 상황에서 오보 논란이 일기는 했으나 김명환 위원장이 합의사항에 직접 사인한 합의문이 공개되면서 철도노조 스스로 합의문에 사인한 것이 맞는 것으로 확인됐다.

    해당 합의문은 △여야는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산하에 철도산업발전 등 현안을 다룰 철도산업발전소위원회를 설치한다. 소위원회 구성은 여야 동수로 하며, 소위원장은 새누리당이 맡는다 △동 소위원회 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필요한 경우 여야, 국토교통부, 철도공사, 철도노조, 민간 전문가 등이 참여하는 정책자문협의체를 구성한다 △철도노조는 국회에서 철도산업발전소위원회를 구성하는 즉시 파업을 철회하고 현업에 복귀한다는 등의 3가지 조항으로 이뤄졌다.

    또한 이 합의문에는 새누리당 국토위 위원 김무성 의원과 박기춘 민주당 위원, 김명환 철도노조 위원장의 자필 서명이 있다.

    또한 여야는 이날 오전 11시 공동 기자회견을 갖고 이같은 합의문을 공식 발표하며, 공식 발표 전 김명환 위원장에게 사전에 허락을 구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러한 합의과정을 발표함에 있어 노조측의 절차적인 문제를 무시한 처사라는 지적이다.

    민주노총의 한 관계자는 <레디앙>과의 통화에서 “합의서에 김 위원장이 사인한 것이 맞지만, 그것은 소위 구성을 전제로 한 것”이라며 철도파업 철회 소식이 현재로는 100% 정확한 보도가 아니라는 지적이다.

    그는 “아직 소위가 구성되기도 전에 철도노조 공식 입장이 아닌 여야 합의사항으로 철도파업이 철회됐다고 발표하는 것은 이치에 맞지 않는다”며 “노조에서는 파업철회와 관련해 쟁의대책위원회를 통해 찬반 투표를 거쳐야 하며, 현재 논의중”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여야는 기자회견 직후 기자들에게 소위 구성과 관련해 이날 오전 11시30분 상임위 회의 소집을 했다며 이날 중으로 소위를 구성할 것이라고 밝혔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