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 사무처장 등 2명
여의도 민주당사 진입
    2013년 12월 27일 02:36 오후

Print Friendly

철도노조 최은철 사무처장(대변인)을 비롯한 조합원 2명이 27일 민주당사에 진입해 신변보호를 요청했다.

철도노조는 이날 12시경 두 조합원이 민주당 당사로 들어갔다고 밝혔다. 김진욱 민주당 부대변인도 “철도노조 사무저장 외 1명이 이날 낮 12시 여의도 민주당사에 들어와 보호 중”이라며 “우리당은 최대의 편의를 제공하고 보호할 것”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체포영장 집행을 고려중이지만 야당 당사인 점을 고려해 영장 집행에 신중을 기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철도노조 지도부는 김명환 위원장은 민주노총 사무실, 박태만 수석부위원장은 조계사, 최은철 사무처장은 민주당로 분산되어 있는 상황이다. 일부 지도부가 경찰에 연행되더라도 파업 지도부를 유지하겠다는 결연한 의지로 보인다.

왼쪽이 최은철 사무처장

왼쪽이 최은철 사무처장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