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총리, 야스쿠니 신사 참배
    2013년 12월 26일 12:26 오후

Print Friendly

일본 아베 신조 총리가 26일 오전 11시 40분께, 야스쿠니신사를 전격 참배했다. 현직 총리의 참배는 2006년의 고이즈미 총리 이래 7년 만이다. 또한 26일은 아베 정권이 출범한 지 1년이 되는 날이기도 하다.

그간 아베 총리는 집권 이후 몇차례 야스쿠니신사에 총리 명의의 공물을 보내면서 직접 참배할 시기를 저울질했던 것으로 보인다.

도쿄 중심가에 있는 야스쿠니신사는 근대 일본이 일으킨 크고 작은 전쟁에서 숨진 사람들의 영령을 떠받드는 시설이며, 대부분이 대외적 침략전쟁과 관련한 희생자들이다. 현재 태평양전쟁 A급 전범 14명을 포함해 수백만명이 합사돼 있다. 일본 군국주의의 상징 같은 곳이다.

야스쿠니

일본 관료들과 정치인들의 야스쿠니 신사 참배 자료사진

집권 1년을 맞은 아베 총리는 우경화의 행보와 제국주의 과거사에 대한 미화 행보를 대담하게 전개하고 있는 실정이다.

‘적극적 평화주의’라는 담론으로 재무장과 집단 자위권 확보를 강행하고 있으며, 위안부 문제 등에 대해서는 이미 끝난 문제라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고 또 센가쿠(중국명 댜오위다오)열도 문제를 둘러싸고는 중국과 강경한 대치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

또 이러한 우경화 행보에 대해 미-일 동맹을 강조하면서 미국의 지지를 등에 업고 있는 상황이다.

한국에 대해서는 여러 차례 한-일 정상회담 개최를 촉구해왔으나 한국 정부는 이에 부정적인 태도를 유지하고 있다.

하지만 최근 한국 정부는 남수단에 파견된 한국 한빛부대에 탄약을 지원해줄 것을 일본에 요청한 바 있고, 이것은 무기수출 금지 원칙의 무력화 등 일본 우경화 행보에 한국이 물꼬를 터준 것 아니냐는 한국 내의 비판이 확산되고 있는 실정이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