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희망버스 연행자, 전치 3주 부상
    안구 출혈과 전신 타박상 입어
        2012년 06월 17일 05:47 오후

    Print Friendly

    16일 쌍용차문제 해결을 위한 희망행진 과정에서 경찰에 연행된 한 집회 참가자가 최소 전치 3주 진단을 요하는 부상을 입은 것으로 확인됐다.

    안구출혈, 두 무릎 등 몸 곳곳에 타박성을 입어 어제 엑스레이 촬영 등 정밀 검사를 받고 간단한 치료를 받은 상태이다.

    부상을 입은 참가자는 16일 행진하던 중 충정로 부근에서 경찰이 급작스럽게 길을 막아서면서 연행됐다. 경찰 측은 공무집행방해 현행범으로 체포했다고 밝히고 있으나 구체적인 방해 혐의를 입증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17일 면회를 다녀온 희망행진 기획단의 한 관계자는 “평화로운 희망행진에 공권력 침탈로 인해 무고한 사람이 잡혀간 것에 착찹한 심정이다.”라며 참가자가 부상을 입은 것에 대해 “경찰의 폭력 진압과 관련해 추가적 대응을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