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영삼 김대중 노무현 이명박 때,
    단 한번도 없었던 민주노총 침탈이...
    야권도 한 목소리로 경찰의 민주노총 침탈 강력 비난
        2013년 12월 22일 11:00 오전

    Print Friendly

    민주노총은 22일 오전부터 진행되고 있는 경찰의 민주노총 침탈에 대해 긴급 브리핑을 통해 상황과 입장을 밝혓다.

    경찰은 오늘 오전 09:00 4,000여명의 병력을 통해 철도노조 지도부 체포를 위해 민주노총을 본부를 침탈하고 있다.

    이에 민주노총은 합법적인 철도노조 파업에 대하여 ‘업무방해’를 적용한 것 자체가 부당하기에 경찰의 구인에 응하지 않을 것을 이미 수차례 밝혔다.

    오전 10:00 현재 경찰체포조 수백명이 건물 1층 현관 진입을 시도하였고 이 과정에서 10여명의 조합원이 연행되었다고 민주노총이 밝혔다.

    민주노총이 입주한 경향신문사 건물은 오래전에 지어진 건물이어서 구조가 매우 복잡하고 좁은 계단과 낡은 난간으로 물리적 충돌이 벌어질 경우 큰 불상사가 날 수 있는 상황이라는 것이 민주노총의 설명이다.

    특히 민주노총 사무실이 입주한 13~15층에 진입하려면 경향신문사를 경유하여야 하는 바 1979년 신민당사가 입주했던 동아일보사 건물 난입 이후 언론사를 경찰이 난입하는 최초의 사례가 될 것이다.

    건물 내에는 다수의 조합원과 시민들이 경찰의 진입을 막기 위해 비상대기하고 있으며 10:40 현재 현관 유리문 앞에서 대치중인 상황이다.

    1995년 민주노총 설립 이후 경찰병력이 민주노총 본부 사무실에 난입한 적은 단 한 번도 없었다. 경찰 내에서도 건물 진입시 발생될지도 모를 불상사와 국민여론 등을 감안하여 진입작전을 반대했으나 ‘윗선’의 강행지시에 의해 진입을 시도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는 것이 민주노총의 설명이다.

    이에 민주노총은 경찰은 즉각 무모한 진입을 중단해야 하며 불상사가 발생할 경우 그 책임은 무리한 작전을 지시한 청와대와 박근혜 대통령이 져야할 것이라고 엄중 경고했다.

    야권 강력 반발

    경찰의 침탈에 대해 야권에서도 강력반발했다.

    이날 오전 배재정 민주당 대변인은 “경찰이 대규모 공권력을 동원해 철도노조 지도부 강제 검거에 나서고 있다. 유신이 끝을 달리던 1979년 8월, 신민당사에 들어가 농성 중이던 YH 여성노동자들을 강제로 끌어내던 모습이 겹쳐진다”고 꼬집었다.

    배 대변인은 “이렇게 공안정국을 조성하면 곤두박질치는 지지율이 반전될 것이라고 보는가. 하다못해 보수 대결집이라도 해서 국민 절반만 안고 가겠다는 뜻인가. 어리석은 결정”이라며 “강제 검거 진압작전, 당장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정의당 김제남 원내대변인도 이날 논평을 통해 “2013년 한해가 불과 며칠 남지 않은 상황에서 노조와의 대화를 선택해 국민들에게 사태 해결의 노력을 보여주지 않고 기어이 강제연행이라는 초강경책을 꺼내든 박근혜 정부를 강력히 규탄한다”며 “이것이 박근혜 정부식 송구영신”이냐고 질타했다.

    김 원내대변인은 “그동안 말로는 철도민영화를 절대 하지 않겠다면서 이렇게 일요일 오전 마치 군사작전 감행하듯 지도부 연행에 나선 것은 정부가 걸림돌을 치워버리고 민영화를 반드시 하고야 말겠다는 의지표현으로밖에 보이지 않는다”고 꼬집으며 “강제연행을 위한 진압과정에서 혹여 불상사라도 발생한다면 전적으로 정부와 박근혜 대통령 책임을 강력히 경고한다”고 밝혔다.

    김재연 통합진보당 대변인도 “민주노총 사무실이 있는 경향신문사 건물은 노후하였고 계단이 매우 좁고 위험해 강제 난입 시 큰 불상사가 심각하게 우려된다”며 “경찰은 살인적인 공권력 투입으로 일어났던 용산 참사를 잊었는가! 모든 불상사는 박근혜정권의 책임”이라고 강조했다.

    경찰15

    한선주씨 페이스북

    1층 현관물을 절단하려는 경찰

    1층 현관문을 절단하려는 경찰

     

    경향신문 별관 옥상에서 강제침탈 규탄하는 삐라는 뿌리는 모습

    경향신문 별관 옥상에서 강제침탈 규탄하는 삐라는 뿌리는 모습

    민주노총 건물 위에서 소방호수로 경찰에게 물을 뿌리는 모습

    민주노총 건물 위에서 소방호수로 경찰에게 물을 뿌리는 모습

    경향신문사 오른쪽 출구를 부수고 진입하는 경찰

    경향신문사 오른쪽 출구를 부수고 진입하는 경찰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