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물연대, 대체수송 거부
철도파업 위력 커지고 지지 확산
    2013년 12월 18일 11:01 오전

Print Friendly

민주노총 화물연대본부가 철도노조 파업을 지지하며 철도 물량 대체 수송을 거부하기로 해 철도파업에 대한 사회적 공감도가 더욱 높아지고 있다.

현재 철도노조 파업이 사상 최장기인 10일째를 맞으면서 철도 화물 수송율이 30%로 떨어지면서 파업의 위력은 더욱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파업 참여자들의 복귀율도 오히려 떨어지고, 파업 지지 여론도 높은데다 화물 운송에서의 타격은 점차 커지고 있다.

특히 화물 운송에서 철도 못지않게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는 화물연대가 조직적으로 대체 수송을 거부하겠다는 입장을 밝히고 행동에 돌입하면서 정부가 더 쫓기는 처지에 내몰리는 꼴이다. 강경 탄압을 하고 있는 정부와 철도공사가 오히려 쫓기는 모양새다.

사진은 화물연대본부

사진은 화물연대본부

18일 오전 화물연대는 경기도 의왕시 의왕컨테이너지기지(ICD) 앞 사거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가 철도노조를 압수수색하고 지도부 체포영장과 8천여명 조합원을 직위해제 하는 등 탄압을 노골화하고 있어 철도화물 운송을 거부한다고 밝혔다.

화물연대는 17일 저녁 전국 15개 지부장이 참석한 가운데 긴급중앙집행위원회를 열어 운송거부 확산 방안으로 대체 수송을 전면 거부하고 차량에 대체 수송 거부 현수막을 달겠다고 밝힌 바 있다.

앞서 화물연대는 철도파업 돌입일인 지난 9일 철도민영화 반대 입장과 더불어 철도파업과 관련한 모든 대체수송을 거부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2008년 화물연대가 운송료 인상 등을 내걸고 총파업을 벌였을 때에는 철도노조, 항만노조 등이 이에 동참하며 대체 수송을 거부한 바 있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