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태 "철도파업 무관용 대응"
체포영장 발부에 50.4%가 '과도한 대응', 31% '적절한 조치'
    2013년 12월 17일 05:18 오후

Print Friendly

김진태 검찰총장이 17일 철도파업 장기화에 대해 “명백한 불법파업으로 무관용 원칙에 따라 단호히 대응하겠다”는 강력 대응 방침을 밝혔다.

김 총장은 이날 서초구 대검 청사에서 열린 간부회의에서 “철도노조의 파업이 장기화되면서 국민 불편과 산업계에 미치는 피해가 가중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또한 그는 “정부도 만반의 대비를 하고 있지만 이런 때일수록 검찰이 중심을 잡고 엄정한 법 집행에 힘써 법치주의에 대한 국민 신뢰를 확고히 지켜 드려야 한다”고 강조하며 “혼란스러운 시기를 틈타 자유민주적 기본질서를 훼손하거나 위해를 가하려는 세력이 있다면 더욱 강력히 대응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김-1

김진태 검찰총장(위)와 김명환 철도노조 위원장

앞서 검찰은 철도노조 지도부 10명에 대해 업무방해 혐의로 체포영장을 청구하는 등 강제수사로 전환했으며, 이날 서울지방경찰청은 철도노조 본부와 서울본부 등 3곳을 압수수색하는 등 강경하게 대응하고 있다.

하지만 전날 <JTBC>가 여론조사기관 <현대리서치>에 의뢰해 전국 성인 700명을 대상으로 전화 면접조사한 결과, 정부의 철도노조 지부도에 대한 체포영장 청구에 대해 50.4%가 ‘과도한 조치’라고 응답했다. ‘적절한 조치’라는 의견은 31.3%’에 불과하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