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 위원장 등 10명에 체포영장
청와대-새누리, 철도노조 파업 맹비난
    2013년 12월 16일 11:59 오전

Print Friendly

철도민영화 저지를 위해 일주일째 파업을 벌이고 있는 철도노조에 대해 경찰이 노조 간부 10여명에 대한 강제구인에 나섰다.

16일 경찰은 철도노조 조합원들이 출석 요구에 불응하고 있다며 이날 중 김명환 위원장 등 노조 간부 10여명에 대해 체포영창을 신청한다고 밝혔다.

또한 체포영장을 발부받는 대로 이들에 대한 강제 구인에 나설 계획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철도노조측은 경찰 소환 요구에 응하지 않을 것이며 특히 경찰이 강제 구인에 나서는 것은 노조 탄압이라며 이와 관련해 국가인권위원회에 진정을 낼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명환

김명환 철도노조 위원장(사진=노동과세계)

앞서 이날 박근혜 대통령은 청와대에서 수석비서관회의에서 철도노조 파업과 관련해 “자신의 이익 관철을 위해 명분 없는 집단행동을 하는 것은 잘못된 일”이라며 이들 파업을 불법행위로 규정하고 있는 정부 방침에 힘을 실어줬다.

박 대통령은 “정부에서 그동안 누차 민영화 안한다고 발표했는데 민영화하지 말라고 파업하는 것은 정부 발표를 신뢰하지 않고 국민경제에 피해를 주는 전혀 명분이 없는 일”이라며 “자신의 이익을 관철하기 위해 명분 없는 집단행동을 하는 것은 잘못된 일이고, 국가경제 불씨를 꺼뜨리는 일이 될 것”이라고 철도노조를 정면 비판했다.

새누리당도 이날 최고위원회에서 철도노조에 대한 맹비난을 이어갔다.

황우여 대표는 “국민의 발이자 경제의 대동맥인 철도를 볼모로, 노사문제의 본질에서 벗어나 정치 이슈로 변질해서는 안된다”고 질타했다.

심재철 최고위원도 “명분 없는 파업으로 국민에 불편을 강요해도 안되고, 경제 회복에 찬물을 끼얹어선 안된다. 민주당 등 외부세력이 파업을 부추겨서는 안된다”고 가세했다.

홍문종 사무총장은 “”노조가 파업 명분을 위해 철도 민영화라는 유령을 만들어냈다”며 “코레일의 부채가 17조원에 달하는 상황에서 노사가 힘을 합쳐도 모자랄 판이다. 불법 파업은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거들었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