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선 불복 아니라 부정선거 불복"
    장하나 “징계안 제출은 새누리당의 '집단적 일탈' 행위”
        2013년 12월 11일 05:33 오후

    Print Friendly

    장하나 민주당 의원이 새누리당이 제출한 징계안에 명예를 훼손시키는 내용이 있다며 황우여 당대표의 공식적 사과와 징계안 내용 정정을 요구했다.

    11일 장 의원은 “불의에 항거하고 타파하기 위해 노력하는 것 자체가 헌법 준수를 선서한 국회의원의 최우선의 의무”라며 “새누리당의 징계안 제출이야말로 헌법 가치를 벗어난 ‘집단적 일탈’ 행위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새누리당이 적시한 징계 사유 중 “특히 장하나 의원은 스스로 민주당 비례대표 선출과정에서 부정경선의 명백한 수혜자로 지목돼 법원에 효력정지 가처분이 신청되어 있다”고 주장한 것에 대해 악의적 왜곡이라고 비판했다.

    장 의원은 “위의 효력정지 가처분신청은 민주통합당 청년비례대표 공개선발 과정에서 1차 서류심사 탈락자 4인이 탈락사유, 채점결과 등 심사내용을 공개하라며 제기한 소이며, 이미 기각된 건”이라며 “위 사실을 악의적으로 왜곡하고 언론에 유포한 행위는 새누리당 국회의원 155명의 조직적인 위법행위”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그는 “새누리당 최경환 원내대표는 즉시 징계안을 철회하여, 징계사유 ‘마’를 정정한 후 다시 징계안을 제출하기 바란다”며 “만약 즉시 철회되지 않는다면 새누리당 의원 155명을 허위사실유포에 따른 명예훼손 혐의로 고발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새누리당 김태흡, 강은희 의원이 징계안을 제출하는 모습

    새누리당 김도읍, 강은희 의원이 징계안을 제출하는 모습

    아울러 박근혜 대통령에게도 “부정선거 불복을 선언한 내가 도를 넘은 것인지, 국가기관이 조직적으로 특정 후보의 선거운동을 한 것이 도를 넘은 것인지는 겸허히 국민의 판단에 맡기기 바란다”며 “저는 대선에 불복하는 것이 아니라 부정선거에 불복한다”고 강조했다.

    장 의원은 “새누리당이 허위사실을 포함한 국회의원 제명안까지 제출하면서 제 입을 막으려 해도, 지난 18대 대선이 부정선거라는 사실은 달라지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