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제남 "장하나 제명 새누리, 호들갑"
    2013년 12월 09일 02:03 오후

Print Friendly

김제남 정의당 원내대변인이 장하나 민주당 의원을 제명하라는 새누리당측 공세에 대해 “마치 기다렸다는 듯 호들갑도 이런 호들갑이 없다”고 꼬집었다.

9일 오후 김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누구나 국민으로서, 또한 국회의원으로서 법에 따라 주어진 권한과 책임으로 본인의 소신과 판단을 공개적으로 표명할 수 있다”며 “민의의 전당인 국회에서조차 전혀 ‘다름’을 인정하지 않는 새누리당의 이런 대응은 결국 민주주의를 훼손하고 국회를 극단적 대결로 몰고가는 폭력에 불과”하다고 질타했다.

특히 새누리당이 장 의원의 대통령 사퇴 주장을 ‘대선불복’이라며 문제 삼는 것과 관련해 “정작 대선불복을 먼저 거론한 것은 새누리당”이라며 “지난 1년여의 시간 동안 야권과 국민들이 국가기관 불법 대선개입 문제를 지적하고 박근혜 대통령의 책임조치를 촉구할 때마다 새누리당은 번번이 책임은 회피하며 ‘대선에 불복하겠다는 거냐’고 먼저 질문을 던져왔다”고 꼬집었다.

그는 “그래놓고 자신의 생각을 솔직히 밝힌 장 의원에 대해 제명하라며 길길이 날뛰는 것이 과연 바람직한 대응인지 새누리당은 스스로 돌아볼 일”이라며 “새누리당은 더 이상 본질을 외면하지 말고, 특검 도입을 위한 약속된 대화와 합의에 나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