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측 "장하나 발언, 부적절"
    2013년 12월 09일 10:29 오전

Print Friendly

무소속 안철수 의원 측근인 금태섭 변호사가 장하나 민주당 의원이 박근혜 대통령 사퇴와 대통령 보궐선거 실시를 주장한 것에 대해 “지난 선거에서 패배한 야권의 후보인 문재인 의원이 승복을 선언한 마당에 이제 와서 대선 불복을 얘기한 것은 대단히 부적절한 발언이라고 생각한다”고 비판했다.

9일 오전 평화방송 ‘열린세상 오늘 서종빈입니다’에서 그는 장 의원 주장에 대해 이같이 말하며 “국가기관의 불법 행위에 대해서는 철저히 진상규명이 이뤄져야 하고, 정부여당이 이런 책임을 회피하기 때문에 특검을 요구하고 있고, 책임자를 처벌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그런데 그것과 별개로 지금 대선불복을 이야기하는 것은 국회의원으로서 부적절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한편 금 변호사는 ‘안 의원이 신당의 당대표로 단독 추대되느냐’는 질문에 “아직 있지도 않은 당에 대표를 단독 추대한다고 하면 개인 정당인 사당이라 할 수 있다. 그런 정당은 당연히 성공하지 못할 것이라 생각한다”며 “안철수 의원도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