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철도노조, 9일 오전
    민영화 저지 무기한 파업 돌입
        2013년 12월 09일 10:06 오전

    Print Friendly

    전국철도노조가 9일 오전 9시부터 수서발 KTX 운영회사 설립 이사회 개최의 중단과 민영화 저지를 위한 무기한 파업에 돌입했다.

    김명환 철도노조 위원장은 이날 오전 8시 “이번 파업은 국민의 철도를 지키기 위한 불가피한 선택”이라며 “열차가 멈춰 불편하더라도 국민 대다수가 반대하는 철도민영화를 막아내고자 하는 철도 노동자들의 입장을 이해해 달라”고 호소했다.

    노조는 열차 운행에 필요한 필수 유지인력 8천500여명을 제외한 1만2천여명의 조합원이 파업에 돌입해 전국 131개 지부별로 총파업 출정식을 진행한 뒤 오후 2시부터 서울, 부산, 대전, 전주, 영주역 등 전국 5개 지방본부별 출정식을 갖는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연맹은 이날 대국민 성명을 통해 “철도 민영화의 결과는 끔찍하다. 요금이 오르는 것은 물론 장애인과 노인 등 사회적 약자들의 (요금) 할인도 폐지 될 것”이라며 “반면 철도 안전은 크게 위협 받는다. 이는 단순한 예측이 아니라 이미 민영화로 인해 피해를 본 영국과 일본의 실증된 사례”라며 파업이 불가피한 선택임을 강조했다.

    또한 박근혜 정부에도 “철도노동자의 정당한 파업에 대해 ‘불법 파업’,‘엄정 대처’ 등을 운운하며 탄압하려 한다면 더욱 큰 국민의 분노를 불러올 것임을 엄중 경고한다. 철도노동자 탄압은 철도노동자만을 향한 것이 아님을 우리가 잘 알고 있다”며 “따라서 철도노동자를 탄압할 경우 민주노총과 공공운수연맹의 모든 역량을 동원해 강력히 저항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철도파업

    지난 3일 철도파업 선포 기자회견 모습(노동과세계)

    앞서 파업 전날인 8일 민주당과 민주노총이 철도민영화 등 긴급 현안을 협의하기 위해 지도부간의 회동을 가졌다. 이날 민주노총은 민주당 지도부에 철도산업 발전을 위한 국회특위와 사회적 논의기구 구성을 주문했다.

    이날 박수현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수서발 KTX 운영회사 설립은 철도의 분할민영화의 시작”이라며 “10일 예정된 철도공사 이사회를 중단하고 사회적 논의에 나서라”고 촉구했다.

    9일 오전 정의당 천호선 대표도 “이번 철도 파업 주동자는 다른 누가 아니라 바로 박근혜 정권”이라며 “수서발 KTX로 경쟁체제를 도입하겠다는 정부와 새누리당의 주장은 국민 사기”이라고 비판했다.

    천 대표는 “약속을 저버리고 일방 강행하는 박근혜 정부에 맞서 이를 막을 방법이 노동자의 파업밖에는 없는 것이 현실이다. 이번 파업은 국민의 편에 서서 철도민영화를 막기 위한 철도 노동자들의 자기희생이며 정당하고 정의로운 행동”이라며 “정의당은 이 파업을 지지하고 연대한다”고 밝혔다.

    또 노동당도 논평을 통해 철도노조의 파업에 강력한 지지와 연대의 뜻을 표하며 “이번 총파업으로 철도민영화를 막아내지 못하면 민영화의 망령은 전기, 수도, 가스 등 공공부문을 덮칠 것”이라고 말하며 “국가의 기본을 거대자본에게 팔아먹은 수많은 민영화 선진국이 국민의 삶을 사고위험과 요금폭탄의 늪에 빠트렸음을 잊지 말라.”고 민영화 정책을 비판했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