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무원 65.3% "국가기관 대선개입"
    2013년 12월 04일 01:20 오후

Print Friendly

공무원노조가 전체 공무원 7천2백여명을 대상으로 박근혜 정부의 국정수행 능력에 대한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박 정부의 공직사회 운영능력에 대해 긍정평가는 11.4%에 불과한 반면, 처우가 이전 정부에 비해 나빠졌다는 응답은 73.7%에 달하는 등 공무원들의 불만이 최고조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4일 오전 프레스센터에서 공무원노조는 이같은 여론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여론조사에 따르면 향후 박근혜 정부의 공무원에 대한 처우가 개선될 것이라고 기대하느냐는 질문에 68.2%가 ‘기대하지 않는다’고 응답했고, ‘기대한다’는 응답은 8.5%에 불과했다.

특히 국가기관이 대선에 개입했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65.3%가 ‘개입했다’고 응답했고, ‘개입하지 않았다’는 답변도 10.0%에 불과해 일반적인 국민 여론조사보다 더 국가기관이 대선에 개입했을 것이라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공무원여론

참고로 지난 10월 <리서치뷰>가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작년 12월 대통령 선거가 공정했다고 보느냐, 아니면 국정원 등 국가기관이 개입한 부정선거였느냐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47.0%가 ‘공정선거’, 48.2%가 ‘부정선거’ 의견으로 양측 의견이 팽팽했다.

또한 공무원노조에 대한 공안탄압이 국가기관 대선개입 물타기라는 주장에 동의하느냐는 질문에 공무원 59.7%가 ‘물타기’라고 응답한 반면 ‘물타기가 아니다’라는 답변은 11.3%에 그쳤다.

한편 이날 공무원 노조는 이같은 조사 결과를 발표하며 ‘공무원노조 공안탄압 저지와 공직사회 개혁을 위한 시민사회단체 공동대책위원회’를 출범시켰다.

공동대책위는 이날 출범선언문을 통해 “박근혜 정권의 공무원노조에 대한 공안탄압이 국가기관의 불법선거에 대한 물타기 차원을 넘어 민주노조 죽이기, 민주주의 파괴로 치닫고 있다”며 비판했다.

또 최근 공무원노조에 대한 압수수색 등과 관련해서 “지난 대선에서 국가정보원과 국군사이버사령부, 국가보훈처 등의 불법 선거개입 의혹이 사실로 드러나자 이를 무마시키려는 정치공작이자, 공직사회 개혁과 민주주의를 외치는 공무원노조를 말살하고자 하는 의도”라고 비판했다.

이들은 “박근혜 정부는 출범 후 10여개월 동안 줄곧 대선 공약 파기, 국정원 선거개입 수사 방해, 철도․가스 등 사회공공재의 민영화, 민주노조 파괴, 노동자와 시민에 대한 공안탄압으로 일관하고 있다”며 “이제 전 노동․시민사회 진영은 박근혜 정부의 공안탄압과 권위적 통치, 민주주의 파괴를 더 이상 묵과할 수 없다”며 대책위 출범의 배경을 설명했다.

아울러 이들은 선언문을 통해 △불법 관권 선거에 따른 물타기용 공안탄압 중단 △정권유지 수단으로 국가기관 악용 행위 중단 △공직사회 개혁과 민주주의를 위한 조치 시행 등을 요구하며 “공무원노조에 대한 탄압이 지속된다면 현 정권의 불법, 부당함을 낱낱이 폭로하고 공무원노조와 민주주의를 지키기 위한 투쟁에 돌입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