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민주당, 특검 포기한 건 아닌지 우려"
    천호선 "지금 야권연대는 특검 중심 단일 사안의 연대"
        2013년 12월 04일 09:44 오전

    Print Friendly

    천호선 정의당 대표가 3일 밤 여야 4자회담에서 국정원 개혁특위 구성은 합의했으나 특검은 관철하지 못한 것과 관련해 “민주당이 사실상 특검을 포기한 것이 아닌가 하는 심각한 우려가 된다”고 말했다.

    천 대표는 4일 오전 PBC라디오 ‘열린세상 오늘 서종빈’에서 “국정원 개혁특위를 구성하고 입법권을 부여한 것까지는 평가할 만하다”면서도 “국정원 특위에서 수사권 문제나 정보 수집 범위 등의 핵심적인 문제와 근본적 개혁에 대해서는 새누리당이 그저 시간끌기만 할 가능성이 아직 그대로 남아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천 대표는 “아시다시피 지난 달 초에 민주당, 정의당, 안철수 의원, 시민사회, 종교계 지도자들이 다 모여서 특검 성사를 핵심적 과제로 설정하고 추진했다. 흔들리지 않고 계속 밀고 나가야 한다고 본다”며 “민주당이 이에 대한 입장을 분명히 해야 할텐데 지금 새누리당의 태도로 볼 때 새누리당을 압박해 나갈 수 있는 방법이 무엇일지 명료해 보지진 않는다”고 지적했다.

    새누리당 민주당의 4자회담 합의모습(방송화면)

    새누리당 민주당의 4자회담 합의모습(방송화면)

    한편 국가기관 대선개입 특검 요구와 관련한 야권과 시민사회단체 연석회의에서 이른바 신야권연대가 성사된다면 차기 총선과 대선까지 영향력을 미칠 것이라는 전망에 대해 천 대표는” 지금 전망으로서는 지방선거 결과가 제2의 주도권, 야권의 방향을 결정한다고 볼 수 있지 않겠냐”며 “그래서 야권 정치세력간의 연대보단 치열한 경쟁이 우선할 것이라고 전망하는 게 맞다”며 신야권연대설을 일축했다.

    그는 “전면적이고 전국적인 연대가 이뤄질지는 미지수다. 지금 이뤄지고 있는 연대는 특검을 중심으로 한 국정원 등 국가기관의 선거개입 문제 단일 사안에 관한 연대”라고 강조하며 “그렇기 때문에 이 연대가 선거 연대로 연결된다고 추측하는 건 무리라고 보고, 그 성과들이 축적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천 대표는 “박 대통령이 복지공약을 다 포기하고 있는 상황에서 이를 지켜나가기 위한, 단지 정당만이 아니라 광범위한 연대가 필요하다는 것이 정의당 입장”이라면서 “기존의 후보단일화를 위한 야권연대와 달리 가치 중심의 연대가 필요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