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민 77.8%, "원전 안전성 우려"
    [여론조사] “전기료 인상 감수하더라도 원전 줄여야” 45%
        2013년 11월 28일 02:57 오후

    Print Friendly

    원전 관련 여론조사 결과 77.8%의 국민이 원전 안전성에 우려하고 있고, 정부의 원전정책에 대해 53.9%가 신뢰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국민 45%는 전기료 인상을 감수하더라도 원전을 줄여야 한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28일 환경운동연합이 여론조사기관 <리서치뷰>에 의뢰해 지난 23일 전국 만19세 이상 휴대전화 가입자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응답자 40.2%가 ‘매우 우려’한다고 답했고, 37.6%도 ‘대체로 우려’한다고 답해 국민 다수가 원전 안전성에 우려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현재 가동중인 원전 개수인 23기 이하가 적절하다’는 의견도 절반 이상인 56.1%로 국민의 절반 이상이 추가 원전 증설에 반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가동중인 원전 23기 외에 건설중인 5기에 대해서는 ‘공정률 99%인 3기만 완공해야 한다’는 의견이 28.9%, ‘모두 완공해야 한다’는 의견은 54.7%로 원전에 대한 우려와 추가 증설 반대 입장에도 불구하고 건설중인 원전은 완공해야 한다는 상충된 답변을 했다.

    이에 대해 <리서치뷰>는 “이는 전력수급에 대해 정부가 지속적인 불안감과 공포감을 조성한 점과 현재까지 신재생에너지에 대한 불확실성이 혼재되어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원전여론조사

    원전 안전성 여론조사 결과 발표 회견(사진=환경운동연합)

    특히 이번 조사에서 원전 축소에 따른 전기요금 인상에 대해 ‘감수할 수 있다’는 의견이 45.2%로 반대 38.4%보다 높았다.

    또한 전력 공급원으로 가장 중심이 되어야 할 에너지로 신재생에너지라고 응답한 비율이 70.5%로 압도적이었다. 원전 11.5%, 천연가스 6.4% 순이었다.

    환경운동연합은 이같은 조사결과에 대해 “이번 조사를 통해 탈원전을 향한 국민의 뜻을 확인”했다며 “정부가 제2차 에너지기본계획 정부안을 발표하기에 앞서 정부와 수력원자력, 환경단체가 함께 객관적인 여론조사를 실시하고 공개토론할 것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원전 정책 여론조사, 박근혜 텃밭에서는 다른 결과

    한편 이번 여론조사에서 대구/경북 지역과 5/60대 계층이 전체 응답과는 조금 달랐다. 원전 안전성과 관련해 전 계층과 전 지역에서 우려의 목소리가 큰 가운데 대구/경북지역이 72.4%로 전체 평균보다 낮았다.

    특히 정부의 원전 정책 신뢰도에 대해서는 ‘신뢰하지 않는다’는 답변이 53.9%인 것에 반해, 50, 60대는 각각 ‘신뢰한다’는 의견이 49.8%, 63.2%로 ‘신뢰하지 않는다’는 의견보다 더 높았다.

    지역별로도 전 지역이’ 신뢰하지 않는다’고 응답이 더 높은 반면 대구/경북 지역만 ‘신뢰한다’는 응답이 50.5%, 신뢰하지 않는다는 39.1%로 다른 지역보다 저 정부 원전 정책을 신뢰한다고 응답했다.

    2035년에 가장 적절한 원전 수도 모든 지역에서 23개 이하가 적절하다는 의견이 높지만 대구/경북 지역은 현재 가동 중인 23기보다 더 많은 28개 또는 34개 이상이 적절하다는 의견이 55.6%로 가장 높다.

    2035년까지 설계수명이 끝나는 원전 14기 처리방안에 대해서도 ‘안전성에 이상 없다면 더 가동해야 한다’는 의견이 42.4%인데 가운데, 대구/경북 지역이 50.8%로 다른 지역보다 ‘더 가동’ 의견이 가장 높다.

    이번 여론조사는 지난 11월 23일 전국 만19세 이상 휴대전화가입자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했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이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