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 감사원장 후보
인사청문 보고서 단독 채택
    2013년 11월 28일 10:01 오전

Print Friendly

새누리당이 28일 황찬현 감사원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 경과보고서를 단독 처리했다.

이날 국회 감사원장 후보자 인사청문특위에 민주당 의원들이 모두 불참한 가운데 서병수 위원장과 새누리당 위원들이 단독으로 전체회의를 열고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채택을 의결했다.

민주당 간사인 김영주 의원은 새누리당의 표결 직전 회의장을 찾아 단독채택에 항의하고 자리를 떴다.

새누리당은 이날 오후 2시에 예정된 국회 본회의에서 강창희 국회의장이 직권상정을 통해 황찬현 후보자의 임명동의안을 처리할 계획이다.

이와 관련해 장병완 민주당 정책위의장은 이날 고위정책회의에서 “새누리당은 대한민국에서 정치를 실종시키는 막장 드라마의 주연배우가 되기로 작정했나”며 “정치 복원에 대한 야당 제안을 내동댕이치고 감사원장 동의안을 단독 처리하는 것은 책임 있는 여당의 자세가 아니다”고 비판했다.

정성호 원내수석부대표는 “이 안건에 관해 국회의장이 직권 부의하면 직권상정이 가능하다고 말하는데 그렇지 않다. 부의는 본회의에서 심의할 수 있도록 준비하는 것으로 상정과는 별개 개념”이라며 직권상정 권한이 없다고 강조했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