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민주 "'종북'보다 '종박'이 더 문제"
        2013년 11월 26일 11:48 오전

    Print Friendly

    검찰이 박창신 신부에 대한 검찰 수사를 검토중인 것에 대해 민주당이 “지금 상황은 ‘종북’보다 청와대와 여당이 보여주는 ‘종박’이 더 큰 문제”라고 비판했다.

    26일 오전 김관영 수석대변인은 국회 브리핑을 통해 “박창신 신부의 연평도 포격 관련 발언은 분명히 대다수 국민의 정서와는 거리가 있는 것이고, 민주당도 동의하지 않는다. 북의 연평도 포격은 분명히 용납될 수 없는 도발이었다”면서도 “발언에 부적절한 면이 있었다고 해서 국정원 국기문란 사건의 본질은 외면한 채 모든 국가기관과 보수단체들이 하나가 되어서 종북몰이에 집중하는 것은 나라에 더 큰 혼란과 분열을 초래할 뿐”이라고 꼬집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국정원 국기문란 사건의 본질은 외면한 채, 종북몰이에 집중하는 것은 옳지 않다”며 “청와대와 새누리당은 하루속히 꼬인 정국을 정상화할 수 있는 해법을 내놓아야 한다”며 전날 김한길 대표가 황우여 새누리당 대표에게 제안한 여야협의체 구성에 대한 답을 내라고 압박했다.

    한편 이날 김한길 당대표는 원내대책회의에서 “민주당은 박창신 원로신부의 연평도 관련 발언에는 동의하지 않는다”면서도 “문제의 발언을 민주당이나 연석회의와 연계시키려는 청와대와 새누리당의 의도는 매우 불순한 것이라는 점을 지적한다”고 말했다.

    전병헌 원내대표도 박창신 신부의 발언에 대한 여권 공세에 대해 “특검 요구를 회피하기 위한 물타기이고, 보수세력을 결집시키려는 의도로 밖에는 보이지 않는다”며 “이런 편협한 태도가 국민을 분열시키고, 오히려 정국을 더 냉각시키는 것은 아닌지 청와대와 정부와 여당은 돌아봐야 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