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 여권 공세는 "공포정치 선언"
    2013년 11월 26일 10:47 오전

Print Friendly

심상정 정의당 원내대표가 박창신 정의구현사제단 신부의 발언과 관련해 여권이 총공세를 펼치고 있는 것에 대해 “지금 여권의 총공세는 비판하는 사람들, 눈에 거슬리는 사람들 가만 안두겠다는 공포정치 선언”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26일 오전 의원총회에서 “어제 박근혜 대통령과 정홍원 국무총리, 새누리당 황우여 대표까지 나서서 천주교 사제들에 대해 십자포화를 퍼부었다”며 “특히 박근혜 대통령은 혼란과 분열을 야기하는 행동을 용납하거나 묵과하지 않겠다고 했는데, 도저히 성직자들에 대한 발언이라고는 믿기 어려운 언사들”이라고 말했다.

심 원내대표는 “한 사제의 발언이 지나침이 있다고 해서 대한민국 전체가 나설 일은 아니다”라고 일축하며 “대한민국 헌법 하에서는 국민이면 누구나 대통령 퇴진을 말할 수 있다. 정의구현사제단은 어느 정권 하에서도 양심에 따라 비판자의 입장에 서있었다. 노무현 대통령 퇴진도 주장했었다”고 지적했다.

또한 여권의 정치공세에 대해 “공포정치 선언”이라고 규정하며 “야당들과 대화하고 타협하는 정치복원의 길을 가는 대신 야당들을 겁박하고 위축시켜서 누르고 가겠다는 것이다. 특검과 특위를 외면하고 국가기관 선거개입 물타기 해보겠다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