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호선, 정부의 종북 광풍 비난
"사제단은 노무현 때도 퇴진 요구"
    2013년 11월 25일 10:26 오전

Print Friendly

천호선 정의당 대표가 25일 천주교정의구현사제단의 박근혜 대통령 퇴진 요구에 새누리당과 청와대가 ‘종북’ 맹공을 가하고 있는 것과 관련 “정의구현사제단은 노무현 정권때도 정권퇴진을 외쳤고 또 요구했던 분들”이라며 “청와대와 새누리당이 마치 기다렸다는 듯이 또 호재를 만난 듯이 달려들어서 사제들과 싸우고 갈등을 증폭시키는 것은 모두를 위해 바람직하지 않다”고 비판했다.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에서 천 대표는 박창신 원로신부의 발언에 대해 “연평도 포격사건에 대한 발언이나 정권퇴진이라는 구호에 동의하지는 않는다”면서도 “그러나 그것이 조국이 어디냐고 몰아붙이며 반국가나 종북으로 공격할 만한 일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그는 “전문을 살펴보면 시각은 다르지만 북을 편들기 위한 발언이라고 단정할 것은 아니다”라며 “퇴진 여부도 국가기관의 불법선거의 심각성에 대해 국민 사이에 존재하는 하나의 견해이고 여기에는 박근혜 정부의 책임이 있다”고 강조했다.

정의당 천호선 대표와 심상정 원내대표(사진=정의당)

정의당 천호선 대표와 심상정 원내대표(사진=정의당)

심상정 원내대표도 “시국미사를 올린 정의구현사제들에 대한 청와대와 새누리당의 전방위적 정치공세가 다시 온 사회를 이념대결의 장으로 몰아가고 있다”고 우려했다.

그는 “천주교계의 다수의 충정어린 양심적 발언에 대해서는 깡그리 무시하더니, 마치 기다리고 있다가 딱 걸렸다는 듯이 정의구현사제단 한 사제의 뾰족한 발언에 대해서는 정치의 한가운데로 끌어와 이념검증의 리트머스를 들이밀고 있다”고 비난했다.

또한 “다소 거칠거나 과도한 발언이 있다고 해도 우리 사회는 이미 흔들리지 않고 넉넉히 그 내용을 자정할 수 있는 저력 있는 민주주의 사회”라며 “오히려 청와대의 몽니가 우리사회의 갈등과 대립을 앞장서 부축이고 있음을 매우 걱정하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