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진보당 학생위, CNP 실체 인정?
    2012년 06월 14일 04:32 오후

Print Friendly

통합진보당 학생위원회가 14일 오후 당원게시판을 통해 이석기 의원이 대표로 있던 CN커뮤니케이션(구 CNP전략그룹)과 사회동향연구소에 대한 압수수색에 관한 성명서를 냈다.

이들은 “검찰이 지난 달 통합진보당 중앙당사와 당원명부 서버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한데 이어 오늘 오전에는 통합진보당 이석기 의원이 대표로 있었던 CN커뮤니케이션과 사회동향연구소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명분은 2010년 장만채 전남교육감 선거 당시 CNP 전략그룹의 허위 견적 혐의라지만 이는 명백히 수구정권의 정권 재창출 기도”라는 주장을 펼쳤다.

또한 이들은 박근혜 등의 수구세력과 공안세력이 야권연대를 파탄내기 위해 부정선거 논란을 이용했으며 현재는 매카시즘을 통해 사상을 검증하려 든다며, “오늘 벌어진 CN커뮤니케이션과 사회동향연구소에 대한 압수수색 역시 그 일환”이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CN커뮤니케이션은 이석기 의원과 구 당권파의 주장대로라면 통합진보당과 무관한 개인 사업체로 당 내 학생위원회가 이러한 성명서를 내는 것은 오히려 ‘CNP=경기동부의 핵심’인 것을 인정하는 꼴이 아니냐는 의혹이 있다.

특히 장만채 전남교육감에 대한 검찰 수사는 오래전부터 이루어졌으면 구속기소되었다가 보석금을 내고 풀려나는 등 사안 자체가 그 자체로 심각한 내용이다. 때문에 직접적인 금전관계에 있는 선거기획사에 대한 압수수색은 자연스러운 일이며, 실제 광주지검이 직접 올라와 수색한 것은 당 서버 압수수색과 무관하다고 볼 수 있다.

그런데도 학생위원회가 이석기 의원 사무실에 대한 압수수색이 있은 지 수 시간만에 성명서를 낸 것은 이례적이다. 이들은 5월 21일 중앙당사 압수수색에 대해 성명서를 낸적이 없다. 이들이 공식 성명할동을 낸 것은 지난 6일 서울시당 당기위가 4인에 대한 제명 결정을 낸 것을 규탄한 것이 처음이다.

한편 학생위원회 위원장은 박자은 전 한대련 의장이 맡았다. 현재 성명서에 참여한 이들은 시도당 및 대학별 학생위원장으로 정수연(서울시당), 조아론(경기도당), 홍승희(강원도당), 이기웅(충북도당), 최정원(전북도당), 정태호(고려대), 김준한(서강대), 권지혜(숙명여대), 류이슬(이화여대)이다.

아래는 성명서 전문이다.

검찰의 악의적 의도를 가진 정치적 수사가 도를 넘고 있다. 검찰은 지난 달 통합진보당 중앙당사와 당원명부 서버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한데 이어 오늘 오전에는 통합진보당 이석기 의원이 대표로 있었던 CN커뮤니케이션과 사회동향연구소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명분은 2010년 장만채 전남교육감 선거당시 CNP전략그룹의 허위견적 혐의라지만 이는 명백히 수구정권의 정권 재창출 기도이다.

이명박, 박근혜를 필두로 한 수구세력들은 2012년이 시작됨과 동시에 통합진보당에 대한 색깔론 공세에 온 힘을 쏟아왔다. 목적은 단 하나다. 야권연대를 파탄내고 박근혜를 통해 차기 정권을 갖기 위함이다. 그렇다보니 야권연대를 주도해온 통합진보당이 눈엣가시였고 호시탐탐 통합진보당을 죽이기 위한 기회를 노리던 중 부정선거 논란을 이용했다. 공안세력은 부정선거라는 단어를 통해 진보의 도덕성을 훼손시켰고 기초적인 사실에도 근거하지 않은 허위추측성 보도를 통해 사태는 일파만파 번져나갔다.

부정선거 논란이 있은지 한 달이 넘게 지난 지금, 그 논란에 대한 ‘진실’은 찾아볼 수 없고 ‘종북’, ‘국가관 검증’ 따위 의 매카시즘이 대한민국에 횡행하고 있다. 사람의 행위가 아니라 머릿속 생각을 검증하고 처벌하려는 몰상식한 행태이다. 오늘 벌어진 CN커뮤니케이션과 사회동향연구소에 대한 압수수색 역시 그 일환이다. 경찰·검찰 등의 물리력과 언론 등을 동원해 통합진보당의 이석기·김재연, 민주통합당의 이해찬·임수경에 이어 이제는 진보교육감에게까지 ‘부정’의 낙인을 찍어 도덕성에 흠집을 내고 무리한 정치적 수사를 통해 이들의 입을 막으려는 것이다. 이석기 의원의 정치생명을 두 번, 세 번 확인사살하고 진보민주진영 전체를 모두 엮어 사회적 매장을 시도하는 것이다.

검찰은 CN커뮤니케이션과 사회동향연구소에 대한 압수수색을 즉각 중단하라. 더 이상의 공안정국을 만들려는 시도는 용납될 수 없으며 이는 오히려 정권교체를 열망하는 국민들의 힘에 의해 수구세력에 대한 역풍으로 돌아갈 것이다.

2012년 6월 14일 통합진보당 학생위원회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