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박근혜 시정연설에 야권 '맹비난'
    "불통" "요란한 빈수레" "동문서답" "똥고집" 등
        2013년 11월 18일 12:25 오후

    Print Friendly

    박근혜 대통령이 18일 시정연설이 야권의 요구가 하나도 반영되지 않았다며 야권에서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전병헌 원내대표는 박 대통령의 시정 연설 직후 민주당 소속 국회의원 백여명과 함께 국회 본청 앞에서 가진 규탄대회에서 “야당과 국민이 시정을 요구한 것은 하나도 시정되지 않은 참으로 유감스러운 내용”이라며 “한마디로 각개 무사를 내세워서 불통을 선택했다”고 비난했다.

    이어 박 대통령이 경제 활성화 방안으로 내세운 규제완화 조치와 관련해서도 “대통령은 이른바 재벌특혜법을 경제활성화법이라고 강변하고 있다”며 “재벌과 대기업에 대한 세금감면은 계속 유지하면서 서민과 중산층의 유리지갑 털기는 계속하겠다는 입장을 거듭, 거듭 밝히고 있다”고 꼬집었다.

    전 원내대표는 “공안통치와 공작정치에 의존하는 정치는 바로 신독재의 길”이라며 “우리는 모든 당력을 총력으로 모으고, 또 민심과 함께 우리들의 3대 요구를 국회에서 반드시 관철해 내겠다는 의지를 강력하고 단호하게 천명하는 바”라고 밝혔다.

    이정미 정의당 대변인도 박 대통령과 시정연설과 관련해 “30여분간 요란한 빈수레를 지켜보고, 알맹이 없는 동어반복만 들어야 했다”며 “한마디로 국가수반에 대한 최대의 예우를 갖추고, 꼬일대로 꼬인 정국에 대한 대통령의 책임 있는 답변을 듣고자 했던 국회와 국민들은 망연자실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이 특검은 수용 불가하지만 국정원 개혁 특위는 여야가 합의한다면 수용할 수 있다고 밝힌 것에 대해서도 “전직 대통령의 남북정상회담 대화록을 불법 유출하며 있지도 않은 NLL포기 발언을 왜곡 발설하면서 대선에 활용했던 대선의 책임자들이 대통령 측근으로 여전히 버티고 있으며, 국정원 개혁에 대한 단 한 번도 단호한 입장도 표명한 적이 없다”고 비판했다.

    또 “이런 대통령의 인식을 오늘 다시 확인시켜 놓고서는 알아서 여야 합의를 만들라는 앞뒤가 맞지 않은 얄팍한 언급에 어떤 여당의원이 진정성을 가지고 이 문제에 임할 것”이라고 꼬집었다.

    규제완화 조치와 관련해서도 그는 “온갖 화려한 수사로 경제성장과 복지 문제에 대한 구상을 펼쳐 놓았지만 규제를 풀어 성장 동력을 형성하겠다는 제2의 줄푸세 신호탄만 올렸을 뿐”이라며 ” 박근혜 대통령은 시정연설에서 ‘경제활성화’ 8번, ‘규제완화’ 3번을 외치는 동안 ‘경제민주화’는 단 한 번 언급하고 ‘복지국가’는 사라졌다”고 지적했다.

    통합진보당 의원단도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지난 9개월 동안 줄기차게 온국민이 제기했던 국민적 의혹에 대한 답은 단 하나도 나오지 않았다”며 “동문서답도 이런 동문서답이 없다”고 꼬집었다.

    박 대통령이 ‘내년 지방선거부터 정치개입의 의혹을 받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한 것을 두고 “일말의 진정성이라도 있다면, 지난 대선의 부정선거 의혹에 대해 먼저 단호하고 엄정하게 짚었어야 했다”고 지적했다.

    노동당 박은지 대변인도 “박근혜 대통령의 시정연설은 비겁하고도 용감했다”며 “모든 대치 현안을 여야 합의를 전제로 수용한다는 건 모든 공을 국회로 넘기겠단 뜻이자 ‘수용하지 않겠다’는 말장난에 불과하다. 특검을 받아들일 리 없는 새누리당을 내세워 뒤에 숨겠다는 비겁한 발상”이라고 질타했다.

    국정원 대선 개입 문제에 대해 사법부 판단을 기다리겠다는 발언에 대해 그는 “역시 시간 떼우기에 불과”하다며 “통합진보당 이석기 의원 등에 대한 소위 내란음모 사건은 사법부가 판단을 내리기도 전에 정당해산 심판을 청구한 정권이 자신이 관련된 사건은 진득히 기다리겠다는 이중잣대”라고 꼬집었다.

    특히 박 대변인은 “새누리당과 민주당의 싸움 뒤에 숨은 대통령의 비겁한 숨바꼭질, 본인만 계속 술래를 하겠다고 똥고집이니 어느 국민이 납득하겠나”며 “여야 합의를 기다리기 전에 국민과 합의할 계획을 발표하라”고 충고했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