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박 대통령, 이 공약도 뒤집나"
    민주당, 정당공천제 폐지 압박
        2013년 11월 15일 01:29 오후

    Print Friendly

    기초자치선거 정당공천제 폐지를 당론으로 채택한 민주당이 15일 새누리당에 대선공약을 이행하라며 조속한 당론 확정을 요구했다.

    15일 박용진 민주당 대변인은 “박근혜 대통령과 새누리당의 약속뒤집기, 공약발뺌하기는 일일이 열거하기조차 입이 아플 지경”이라며 “지난 대선에서 정치개혁의 중요 공약이었던 “기초의원 및 단체장에 대한 정당공천제 폐지”에 대한 약속마저 없었던 일로 만들려 하는 모양”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박 대변인은 “민주당은 이미 전당원 총투표를 통해 대선 당시의 공약을 지키겠다는 당론을 확정하고 새누리당의 당론 결정과 국회 차원의 법 개정 협의에 나설 것을 촉구하고 있다”며 그러나 “새누리당은 묵묵부답으로 일관하며 무책임한 태도를 보이고 있다. 게다가 안철수 의원의 신당이 출현할 경우 새누리당에게 절대적으로 유리할 것이라는 판단 아래 공약을 뒤집을 것이라는 보도까지 나오고 있는 실정”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새누리당은 즉각 국민과의 약속을 지키기 위한 논의에 착수해야 한다”며 또한 “양당 간의 책임 있는 법 개정 논의를 위한 양당 사무총장 회담을 수용하고 국회 차원의 논의를 위한 정치개혁특위 구성에도 즉각 임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앞서 이날 오전 민주당 영남지역 5개 시도당위원장이 국회 기자회견을 통해 박근혜 대통령과 새누리당에 기초 정당공천제 폐지를 이행하라고 나섰다.

    허성무 경남도당, 박재호 부산시당, 홍의락 대구시당, 심규명 울산시당, 오중기 경북도당 위원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지난 대선 때 박근혜 대통령은 기초의원․단체장 선거에서 정당공천제 폐지를 국민과 약속했다”며 그러나 “박근혜 대통령과 새누리당은 이와 관련된 입장 표명조차 하지 않고 국민을 기만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박근혜 대통령과 새누리당은 조속히 정당공천제 폐지를 당론으로 결정하고 정기국회 내 국민과의 약속을 이행하길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