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진태 의원의 횡설수설
    "대사관이 통진당이라고 했다"
        2013년 11월 12일 05:33 오후

    Print Friendly

    김진태 새누리당 의원이 박근혜 대통령 유럽 순방 도중 파리 교민들이 벌인 촛불 시위에 대해 “통진당 파리지부”라고 매도한 것은 현지 대사관측에서 정보를 받았던 것이라며 책임을 떠넘겼다.

    12일 김 의원은 국회 기자회견을 열고 “수행원 자격으로 파리를 갑자기 방문한 제가 그 집회 참석자의 성향이 누군지, 통진당 주최인지 어떻게 알겠나? 직접 본 것도 아니다”라면서 “트위터로 다 알려진 거고, 현지 대사관측으로부터 상황을 전달받은 거다. 그 내용엔 통진당원이 주도한 거라고 해서 알게 된 것”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도 그는 파리 촛불 시위 참가자들에게 일종의 ‘협박’한 셈이라는 비판에 대해선 “내가 왜 협박을 하나. 그럴 이유도 없고 이런 말도 안 되는 시위를 주도한 통진당 세력에 경고한 것”이라며 거듭 당시 시위를 통합진보당이 주도한 것으로 단정지으며 “기왕 벌어진 해산 심판에 참고해야 한다는 것이다. 통진당의 실상을 헌재도 낱낱이 알아야한다는 취지였다”는 다소 황당한 해명을 했다.

    그는 “이번 발언 경위는 여당 국회의원 자격, 이념과 정파를 떠나 대한민국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할 말을 한 것뿐”이라며 “왜 민주당이 본 의원에 대한 징계안까지 제출하면서 대선불복 집회와 통합진보당을 두둔하고 있나”며 자신을 국회 윤리위에 제소한 민주당을 비난하기도 했다.

    또한 그는 “이석기 제명안에 대해 민주당은 소극적, 부정적 입장”이라며 “이런 국가전복세력에 대해선 제명안을 꺼리면서 외국에 가서 대한민국의 합법적인 대통령이 아니라고 하는 시위대에 쓴소리를 한 국회의원은 자격을 잃어야 하나”고 반문하기도 했다.

    앞서 김 의원은 11일 동아일보 종편인 <채널A>의 ‘박종진의 쾌도난마‘에 전화 인터뷰를 통해 “파리 시위는 통진당과 무관한 순수 교민 시위라고 하는데, 그렇다면 시위참가자 일동 명의로 통진당 해산돼야한다고 발표하라”며 “그럼 나도 사과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한편 민주당은 이날 김 의원을 국회 윤리위에 제소하겠다는 방침이라고 밝혔다.

    정호준 대변인은 이날 김 의원이 파리 시위 교민들에게 “댓가를 치르게 하겠다”는 등 협박성 발언한 것을 두고 “그러나 사과로 끝날 일이 아니다. 당장 의원직 사퇴해야 할 중대 사안”이라며 제소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특히 그는 여성 아나운서의 성적 비하발언으로 출당조치된 강용석 전 새누리당 의원 사건과 비교해 결코 가벼운 상황이 아니라며 “대통령과 새누리당 지도부의 진중한 사과와 엄중한 조치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