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11~13일 국회일정 제한적 중단"
    2013년 11월 11일 10:47 오전

Print Friendly

민주당이 11일부터 13일까지의 인사청문회 기간동안 이를 제외한 나머지 국회 의사일정을 보이콧하기로 했다.

11일 전병헌 민주당 원내대표는 최고위원회에서 “윤석열 팀장, 박형철 부팀장에 대한 징계는 검찰을 국정원 분소로 전락시킨 사상 최악의 자기부정이자 치욕”이라며 “이같은 검찰의 편파수사와 감찰, 편파징계는 사실상 국정원 대선개입사건의 공정수사는 물론이고 재판중인 사건의 공소유지조차 포기시키려는 정권차원의 공작”이라고 비판했다.

전 원내대표는 “이를 저지시키기 위한 국민여론의 환기를 위해 인사청문회 기간에 인사청문회를 제외한 국회의 모든 의사일정을 잠정 중단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는 인사청문회에 대해서는 “민주주의 소양과 자질에 대한 검증에 역점을 두고 후보자들이 권력의 부당한 외압에 굴복하지 않고 공평무사하게 업무를 수행할 수 있을지 그 자질과 소신을 엄정히 검증하겠다. 국민의 공복인지 권력의 시녀인지 확인하겠다”고 말했다.

특히 김진태 검찰총장 후보자에 대해 “박근혜 대통령이 후보시절인 지난해 12월 2일 검찰 개혁안을 발표하며 ‘국회 청문회를 통과하지 못한 사람은 임명하지 않겠다’는 대통령의 약속을 다시 한 번 지켜볼 것”이라며 청문회에서 통과시키지 않겠다는 뜻을 분명히 밝혔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