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성 의원, '신기' 떨어졌나
정상회담 대화록도, 문재인 서면조사 통보도 도대체 어떻게 알았을까?
    2013년 11월 08일 06:00 오후

Print Friendly

지난 대통령 선거 당시 부산유세에서 남북정상회담 대화록 내용을 그대로 읽어내려 대화록 유출 논란을 일으켜 민주당으로부터 고발당한 김무성 의원이, 문재인 의원의 검찰 출석과 관련한 해명에서도 또다른 의혹을 낳고 있다.

대화록 유출과 관련해 문 의원은 검찰에 직접 출두해 조사를 받은 반면 김무성 의원은 서면 질의를 받은 것으로 알려져 형편성 논란이 제기된 바 있다.

여기서 김 의원은 “검찰의 서면질의가 국정감사 기간 중에 왔기 때문에 시간관계상 도저히 진술할 수 없었던 것”이었다며 검찰 소환에 응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무당

문제는 문 의원과의 수사 형평성 논란에 대해 그는 “문재인 의원에게도 우편진술서를 보냈는데 자신이 자진출두해서 진술을 받겠다고 해서 그렇게 된 걸로 알고 있다”며 “수사 형평성 문제는 잘 이해되지 않는다”고 말했던 것.

하지만 그와 관련해 문재인 의원측은 “사전에 검찰로부터 이메일이든 전화, 우편물로 질의서를 받은 적이 없다”고 주장해 김 의원의 그같은 해명은 앞뒤가 맞지 않는다. 마치 사전에 대화록을 입수한 적이 없다고 부인했지만 지난해 부산 유세에서 대화록 내용을 읽어내려갔던과 같이 ‘무당’이 아니고서야 알 수 없는 발언을 하고 있던 것.

그런데 이번에는 ‘신기’가 떨어졌던지 이번 수사 형평성에 관한 해명은 사실과 달랐던 셈이다.

이와 관련해 박용진 민주당 대변인은 8일 국회 브리핑을 통해 “부산유세에서 정상회담 대화록 내용을 있는 그대로 읽어 내리는 신기(神氣)를 선보여 ‘김무당이냐’는 소리를 듣더니, 이번에는 문재인 의원 본인 자신도 모르는 우편물 이야기를 하면서 야당에 대한 비판적인 이야기를 늘고 놓고 있다”며 “어떻게 이해해야 하나”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박 대변인은 “짐작 가능한 게 있다”며 지난 달 20일 윤상현 새누리당 원내수석부대표가 기자간담회에서 검찰의 수사기밀을 언급해 검찰과 새누리당 수뇌부에 대한 모종의 관계가 있는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된 사건을 끄집어냈다.

그는 “당연히 검찰의 수사내용 기밀이 새누리당의 수뇌부와 공유되고 있다는 의혹을 갖지 않을 수 없다”며 “혹시 김무성 의원도 검찰 관계자로부터 우편물을 보냈다고 하는 발언을 전해들은 거라면 혹시 허위보고를 들은 것은 아닌지, 그리고 여전히 검찰과 새누리당 수뇌부가 이런 식으로 사건의 내용과 수사 기밀 내용을 서로 공유하고 사건 방향을 모의하고 있는 게 아니냐는 의심을 강하게 가질 수밖에 없다”고 제기했다.

박 대변인은 검찰에게 “검찰은 문재인 의원에게 우편진술서를 보냈다면 그 근거를 가지고 있을 것이다. 그 근거를 제시해주기 바란다”고 요구하면서 김무성 의원에게도 “보내지도 않았고 도착하지도 않은 우편물을 김무성 의원이 검찰로부터 보고를 받고 언급한 것이라면 김무성 의원이 이에 대해서 책임져야 할 것”이라며 김무성 의원을 압박했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