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진태, 천박하다는 말도 아까워"
        2013년 11월 08일 10:28 오전

    Print Friendly

    김진태 새누리당 의원이 박근혜 대통령 부정선거 문제를 제기한 프랑스 현지 교민 시위에 대해 “대가를 톡톡히 치르도록 하겠다”는 등의 SNS글에 대해 홍성규 통합진보당 대변인이 “천박하다는 표현마저 아깝고 부적절하다”고 맹비난했다.

    8일 홍 대변인은 김 의원의 이번 발언을 두고 “드디어 새누리당이 독재본색, 공안본색을 여과없이 드러내고 있다. 말로나마 국민을 위한다는, 섬긴다는 가면마저 모두 벗어던졌다”고 평가했다.

    특히 김 의원이 채증사진 등 관련 증거를 법무부를 ‘시켜’ 헌재에 제출하겠다고 발언한 부분에 대해 “현재 새누리당과 청와대, 법무부의 수직관계, 상하관계를 극명하게 보여주고 있다”며고 꼬집으며 김 의원을 두고 “그야말로 노골적인 반민주주의적, 반인권 발상에 다름아니다. 이런 자가 국민을 대표하여 법을 다루는 국회의원이라니, 그것도 법제사법위원회 소속이라니 그저 참담할 따름”이라고 개탄했다.

    홍 대변인은 김 의원에게 “국민 앞에 석고대죄해야 할 것”이라며 새누리당에 대해서도 “박근혜 정권과 새누리당을 지지하지 않는다면 모두 적으로 간주하여 해산시키고 잡아가두겠다는 그 발상, 그것이 바로 ‘독재'”라고 질타했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