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당도 정당해산 심판 청구하라"
    2013년 11월 05일 11:33 오전

Print Friendly

5일 오전 국무회의에서 통합진보당 해산심판 청구안이 의결된 것에 대해 노동당이 “민주주의와 정치‧사상, 정당활동의 자유를 정면으로 부정하는 행위”라고 강하게 비난했다.

이날 박은지 노동당 대변인은 “북한식 사회주의를 추구하든 미국식 자본주의를 선택하든 정당 및 정치세력에 대한 판단은 대통령도 타 정당도 아닌 국민의 선택에 의한다”며 “오늘 국무회의 결정은 헌법적 가치를 부정한 것을 넘어 국민의 선택권까지 빼앗겠다고 독이 든 칼을 든 모양새”라고 꼬집었다.

또한 박 대변인은 “노동당은 강령에서 ‘사회주의 대전환을 실현할 정치적 무기’로 스스로를 규정하고 ‘탈자본주의 경제체제 전환’을 선언했다”며 “박근혜 정부는 헌법의 이름을 더럽히며 정당 해산에 나서려면 노동당도 그리하라”고 꼬집었다.

그는 “황교안 법무장관의 헌법 해석대로라면 이 땅의 모든 진보정당은 물론 어떤 정치세력도 박근혜 정권의 선택에 의해 강제해산 당할 수 있지 않겠나”고 지적하며 “법치도, 정치도 사라진 채 독재와 파시즘만 남은 박근혜 정권 1년의 후과를 잊지 마시라”고 경고했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