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위장도급 논란
    삼성전자서비스 직원 자살
    "그동안 삼성서비스 다니며 너무 힘들었어요..."
        2013년 11월 01일 10:01 오전

    Print Friendly

    위장도급 문제로 사회적 논란이 되고 있는 삼성전자서비스의 천안센터 직원인 32살 최 모씨가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10월 31일 오후 5시경 충남 천안시에서 카니발 승합차 안에 최 모씨가 숨져있는 것을 지나가던 주민이 발견,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차 안에 타버린 번개탄이 발견된 점을 미뤄 최씨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있다.

    최씨는 전날 밤 천안센터 단체 카톡방에 에 “그동안 삼성서비스 다니며 너무 힘들었다. 배고파 못살았다. 다들 너무 힘들어서 옆에서 보는 것도 힘들었다. 전 전태일님처럼 그런진 못해도 전 선택했어요”라는 내용의 글을 남겼다.

    카톡

    카톡 대화방에 남긴 최씨의 글

     

    동료들에 따르면 평소 최씨는 노조활동에 적극적이었으며 삼성전자의 업무감사를 받으면서 회사로부터 심한 압박에 시달렸다고 한다.

    또 금속노조에 따르면 최씨는 소비자 민원과 관련해 센터장에게 욕설이 포함한 심한 질책을 받았고, 노조 활동을 이유로 표적감사 대상이 되어 심적 부담이 많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금속노조 삼성전자서비스지회는 “이 죽음은 삼성 자본의 노조파괴 시나리오의 하나이며 이로 인한 삼성 자본에 의한 명백한 타살”이라며 “삼성전자서비스지회의 1,600 조합원을 비롯한 금속노조의 전 조합원들은 최종범 동지의 유지를 받들어 끝까지 투쟁하고 반드시 승리하는 싸움을 만들어 갈 것”이라고 선포했다.

    금속노조와 삼성전자서비스지회는 1일 오전 회의를 거쳐 대책위원회 구성과 삼성그룹에 대한 입장을 발표할 예정이다.

    최씨는 천안장례식장에 안치돼 있다. 유족으로는 노모와 아내, 돌이 채 안 된 딸 하나가 있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