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새누리, 문재인에 "대선불복" 맹비난
        2013년 10월 24일 10:01 오전

    Print Friendly

    새누리당이 문재인 민주당 의원이 23일 낸 성명을 두고 “대선불복”으로 몰아가며 국면 전환을 시도하고 있다.

    황우여 새누리당 대표는 2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에서 문 의원의 성명 내용과 관련해 “역대로 대선불복 사례가 없다”고 반발하며 “민주주의를 무너뜨리는 의심의 독사과, 불신의 독버섯을 경계해야 한다. 당이 수차례 경고했음에도 불구, 어제는 대선 후보였던 문 의원이 직접 이 부분을 거론했다”고 비난했다.

    황 대표는 “민주당이 거의 1년 다 되게 이 문제를 계속 얘기하는데 본뜻이 어디 있는지, 국정을 이리 흔들어도 되는지 반문하지 않을 수 없다”면서 “역대 어느 대선에서도 선거사범을 문제 삼아 대선불복의 길을 걸은 일이 없다”고 강조했다.

    최경환 원내대표도 “문재인 의원이 사실상 대선불복 성명서를 발표했다”며 “구구절절 궤변을 늘어놨지만, 결국 내가 지난 대선에서 진 것을 받아들일 수 없다는 그런 내용이었다”고 일축했다.

    그는 “법원 확정판결도 없는 상황에서 무엇보다 초기단계의 의혹 수준을 자기가 법관인양 결론지으며 국민의 눈과 귀를 가리려 하고 있다”며 “의혹 단계의 내용을 확대 재생산하며 대선패배 책임을 다른 곳으로 전가시키려는 태도를 보면서 과연 제1야당의 대통령 후보였던 분인가”라고 힐난했다.

    정우택 최고위원은 “민주당 지도부는 사초 실종이 논란이 되던 당시에 국론을 분열시키지 말고 민생을 챙기자고 주장해왔다. 자신들이 불리할 때는 정쟁을 중단하자면서 국민을 위하는 척하다가 정작 민생을 위하는 길을 찾아야 할 국감 기간에는 지난 대선을 부정하며 국민을 호도하는 이중적 태도를 대체 언제까지 유지할 것인지 묻고싶다”고 민주당을 비난했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