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삼성 노사전략 문건,
    무노조 위한 완전범죄 계획서"
    심상정, 이건희 회장 국감 증인 채택 요구
        2013년 10월 15일 02:38 오후

    Print Friendly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심상정 정의당 의원이 15일 정부 세종청사에서 열린 환경부 국정감사에서 의사진행발언을 통해 삼성그룹 이건희 회장과 최지성 미래전략실장을 증인으로 신청했다.

    심 의원은 “어제(14일) ‘2012년 삼성그룹 노사전략’이라는 문건을 공개했는데, 삼성의 무노조 전략이 총체적으로 담긴 삼성그룹의 문건이 공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며 증인 신청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이어 “각종 부당노동행위 지시를 통해 노동3권이라는 헌법적 가치를 부정하고, 주량이나 개인취향을 채증한 사찰보고서, 일명 ‘100과 사전’을 운영하며 사생활과 개인정보라는 헌법적 권리를 위협하였으며, 또 사내 건전세력 육성해 노조를 저지하는 준 군사조직을 운영한 것도 드러나 있다”며 “이건 말하자면 무노조를 위한 완전범죄 계획서와 같은 성격의 문건”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심 의원은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차원에서 삼성 무노조 전략에 대한 엄중한 감사와 대책이 마련될 필요가 있다”며 “위원장과 양당 간사가 삼성 무노조 전략을 변화시키기 위한 ‘삼성 청문회’도 함께 검토해줄 것”을 요청했다.

    한편 심 의원은 이건희 회장이 고령인 점을 감안해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으로 대체하자는 의견이 제시될 경우 이를 수용할 수 있다는 뜻을 밝혔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