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재인 "검찰, 정치 말고 수사해라"
        2013년 10월 10일 03:04 오후

    Print Friendly

    문재인 민주당 의원이 2007년 남북정상회담 대화록 검찰 수사와 관련 “검찰은 정치를 하지 말고 수사를 하라”고 일침을 가했다.

    문 의원은 10일 보도자료를 통해 “검찰의 최근 정상회담 대화록 수사는, 전임 대통령을 죽음으로 몰아간 2009년 ‘정치검찰’의 행태를 그대로 되풀이 하고 있다. 검찰은 언론플레이 대신 묵묵히 수사에만 전념, 수사 결과로만 말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문서 보고 후 대통령의 수정 지시나 보완 지시가 있으면, 그 문서는 결재가 끝나지 않은 문서다. 종이문서로 치면 반려된 문서”라며 “보완 지시에 따라 수정 보고가 되거나 될 예정이면, 앞의 결재가 끝나지 않은 문서는 이관 대상에서 제외되는 게 당연하다”며 검찰의 ‘완결된 문서’, ‘이관돼야 할 문서’라는 주장이 정치적 주장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검찰은 미결재 문서의 당연한 ‘이관 제외’를 시비하지 말고, 당시 청와대가 다음 정부로 이어지게 되어있는 정상회담 후속회담에 참고토록하기 위해 국정원에도 넘겨줬던 최종본, 그래서 e지원 사본에도 있고 국정원에도 있는 최종본이 국가기록원 문서관리시스템에는 없는 이유가 무엇인지 밝히는데 노력을 모아야 할 것”이라며 또한 “짜맞추기 수사의 들러리로, 죄 없는 실무자들을 소환해 괴롭히지 말고, 나를 소환하라”고 요구하기도 했다.

    그는 “시스템관리 실무자 1명만 대동해서 초본과 최종본의 처리 상황을 확인하게 하면, 초본에 대해 대통령의 수정 지시나 보완 지시가 있었는지, 어떤 지시를 했는지, 초본 이후 최종본이 다시 보고된 이유가 무엇인지 국민들이 궁금해 하는 의문이 해소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