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한미일 합동해상훈련 맹비난
    2013년 10월 08일 02:30 오후

Print Friendly

북한 인민군 총참모부는 7일 대변인 담화를 통해 한·미·일 합동해상훈련과 이를 위해 부산에 미국 항공모함 조지워싱턴호가 입항한 것을 비난하고 군부대에 작전 동원태세를 유지하도록 긴급 지시했다고 발표했다.

긴급 지시는 지난 5일 각 군부대에 내려졌으며 “미일 침략자들과 괴뢰들의 일거일동을 각성 있게 주시하면서 임의의 시각에 즉시 작전에 진입할 수 있는 동원태세를 유지”하라고 촉구했다고 8일 조선중앙통신이 전했다.

또 대변인 담화에서는 “미국은 핵동력항공모함을 포함한 미제침략군의 핵 타격수단들이 조선반도(한반도) 주변지역 상공과 수역들에 더 자주, 더 깊이 들어올수록 틀림없이 예상할 수 없는 참사를 빚어내게 된다는 것을 명심하여야 한다”고 경고했다.

최근 북한은 북핵 문제를 논의하는 6자회담 재개를 촉구하는 등 대화공세를 펴고 있지만 한 편에서는 미국의 핵항모 입항과 합동군사훈련을 비난하는 수위를 높이고 있다.

미군의 ‘핵 타격수단’이 당할 참사에 대한 책임은 “미국이 전적으로 책임져야 할 것”이라고 주장하면서 미국이 조선(한)반도 비핵화를 진심으로 바란다면 “미국이 먼저 움직이는 결단을 내려야 한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한·미와 일본의 해상자위대는 합동해상훈련을 9~10일 남해에서 실시할 예정이었지만 태풍의 영향으로 10~11일로 연기됐다.

국방부 대변인은 8일 기자회견에서 “북한군의 움직임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언급하면서도 한국군 경계태세는 상향하지 않는다고 밝히며 현재 특이 동향은 포착되지 않고 있다는 인식을 보였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