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 강제연행,
일본군 관여 공식자료 공개돼
    2013년 10월 07일 10:46 오전

Print Friendly

일본 아베 내각이 부정하는 일본군 위안부 강제 연행의 증거가 공개됐다. 전쟁 중 구 일본군이 인도네시아의 포로수용소에서 네덜란드인 여성 약 35명을 강제연행해 위안부로 삼았다는 내용이 기재된 공적인 자료가 6일, 국립공문서관(도쿄)에서 시민단체에 공개됐다고 교도통신이 밝혔다.

이 자료는 일본군의 강제 연행 관여를 이정한 1993년의 고노 담화의 근거가 된 것으로 그 존재와 내용 일부는 알려졌지만 문서 자체가 공개된 것은 처음이다.

일본 법무성에 따르면 자료의 공식 명칭은 ‘BC급 (네덜란드 재판 관계) 바타비아 재판•제106호 사건’이다.

1947년 네덜란드에 의한 바타비아 임시 군법회의(BC급 전범법정)에서 구 일본군 전 중장(유기형 12년), 전 소좌(사형) 등 장교 5명과 민간인 4명을 강간죄 등으로 유죄 판결한 법정의 기소장, 판결문 등 재판 기록을 비롯해 재판 후 장교를 심문 조사한 결과가 포함돼 있는 자료이다. 1999년 일본 법무성에서 도쿄의 국립공문서관으로 이관된 이 자료가 고베시 시민단체의 청구에 의해 9월 하순에 공개된 것이다.

이 자료 중 12년형을 받은 전 육군 중장의 판결문에는 1944년 일본군 장교의 명령으로 인도네시아 자바섬 스마랑주(州)에 수용돼 있던 네덜란드인 여성을 주내 4개 위안소로 연행한 뒤 위협해서 매춘을 시켰다는 내용이 적시돼 있다. 또한 이 일본인 중장은 1966년 귀국하여 이시카와현 현청에서 조사받을 당시의 기록에서도 “약간의 사람에게 다소 강제가 있었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 문서 공개로 인해 그간 ‘정부가 발견한 자료에는 군, 관헌에 의한 강제 연행을 보여주는 자료는 발견되지 않았다’며 일본 정부의 강제 연행 개입 사실을 인정하지 않는 아베 총리의 입장이 거짓이라는 것이 명백하게 드러났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