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부와 원자력업계 유착 드러나
    장하나 의원, 조석 한수원 신임사장의 육성 발언 공개해
        2013년 10월 04일 02:30 오후

    Print Friendly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의 조석 신임사장(전 지경부 2차관)의 정부와 원자력업계의 유착관계를 노골적으로 드러내는 발언이 공개돼 물의를 빚고 있다.

    민주당 장하나 의원은 조 신임사장의 육성발언을 공개하면서 원전비리를 척결하겠다는 박근혜 대통령이 원전 마피아의 몸통을 한수원 사장으로 임명했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장 의원에 따르면 조석 한수원 사장은 지식경제부 2차관이던 시절인 2012년 1월, 한국원전수출산업협회의 신년 인사회에 참석해서 “정부 혼자 싸우는 느낌이니 (원자력 수출업자들은) 저는 도와달라. 후쿠시마 사태 이후로 반핵론자들이 많아져 금년 1년 이 국면을 돌파하는 것이 여러분과 저의 미션“이라고 발언하였다.

    조석

    조석 한수원 신임사장(방송화면 캡처)

    또 조 사장은 “원전 1호기의 수명 연장을 해야 할 것 아니겠느냐. 우리 원자력계에서 일하는 방식이 있지 않으냐. 허가가 나는 걸 기정사실화하고 돈부터 집어넣지 않느냐. 한 7000억원 들어갔는데, 그래 놓고 허가 안 내주면 7000억원 날리니까 큰일 난다.”고 말해 정부와 원자력업계의 유착관계를 스스로 폭로하기도 했다.

    또 “원자력국장 4년했는데 외롭다는 느낌이었다. 이 반핵론자들 하고 싸움이 붙으면 앞운이 안 보인다. 정부가 완전히 맨몸으로 막고 있는 느낌”이라고 말해 원자력 안전을 책임지고 감시해야 할 지경부 차관으로서의 최소한의 균형 감각도 없는 원전 찬양론자임을 드러내기도 했다.

    이에 장하나 의원은 “박근혜 정부는 과거 정부만을 탓할 것이 아니라 현 정부에서도 MB정부의 전철을 똑같이 밟고 있다. 조석 사장과 같은 원전마피아를 양산하는 정부 자체가 원전비리의 근본 원인이다. 그러면서 대통령이 원전마피아를 발본색원 한다는 것은 국민 눈을 속이는 행위”이라고 강하게 질타했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