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박의, 친박에 의한, 친박 위한 정당"
    2013년 10월 04일 02:13 오후

Print Friendly

새누리당이 서청원 전 친박연대 대표를 경기 화성갑 재보궐 선거 후보로 공천한 것을 두고 민주당이 맹비난을 했다.

4일 배재정 민주당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을 통해 “여론의 비판과 당내 반발이 극심한데도 기어이 차떼기와 공천헌금 비리로 두 번이나 실형을 받은 구시대 유물같은 인사를 공천했다”며 “박 대통령은 드라마 다시보기처럼, 아버지 박정희 유신시대를 다시보기로 재현하고 싶은 것”이냐고 꼬집었다

배 대변인은 “박근혜 1인 독재시대가 열리고 있는 것”이라며 “지금이라도 서청원 후보 공천을 취소하고, 민심과 역사를 존중하고 두려워하는 대통령이 되기를 진심으로 충고한다”고 밝혔다.

이날 김진욱 부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서청원 후보 공천을 두고 “친박의, 친박에 의한, 친박을 위한 정당 선언”이라고 꼬집으며 “국민을 무시한 새누리당의 공직후보자추천위원회를 ‘부적격자 우선선발위원회’라고 조롱하는 목소리마저 듣지 못하니 나라꼴이 이 모양이 된 것”이라고 비난했다.

그는 “새누리당이 박근혜 대통령의 ‘친위정당’, 청와대의 ‘2중대’라는 오명을 뒤집어쓰지 않으려면 당장 서청원 후보에 대한 공천을 취소하고 국민에게 사과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