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밀양 송전탑 현장에 경찰 배치
    밀양 주민 "노인 상대로 싸우는 야만의 나라"
        2013년 10월 01일 10:21 오전

    Print Friendly

    한국전력이 오는 2일 밀양 765kV 송전탑 공사를 강행하려 하는 가운데 1일 오전 6시30분 단장면 바드리마을 89번 현장 입구에 경찰병력이 투입돼 주민들과 대치중인 상황이다.

    이날 현장에 있던 밀양 주민 고준길씨는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전화인터뷰에서 “공사장 올라가는 길목에서 경찰차 열 대 정도 병력이 투입되어 막고 있다. 공사장 근처까지 (주민들) 접근이 안 되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고씨는 “오늘은 한전 사장이 기자회견을 해서 오늘은 공사가 안 들어올 것이라고 판단했는데 기습적으로 이렇게 속았다”며 “오늘은 (한전 측의) 기자회견을 듣고 우리가 대처할까 했는데 갑자기 이렇게 많은 병력이 투입됐고 공사장 올라가는 길을 차단하고 주민들과 싸우고 대치하고 밀고 당기고 이렇게 밀어붙이니깐 한 50m씩 또 뒤로 물러가가는 일을 되풀이하고 있다”며 긴박한 현장 상황을 전했다.

    고씨에 따르면 현재 주민 5~60여명이 단장면 바드리마을 입구에서 100여명의 경찰과 대치 중이며, 그외 다른 밀양의 4개면에도 공권력이 투입됐다.

    고씨는 “벌써 일주일, 열흘 전부터 공사장에 밤낮으로 가서 지키고 있고, 거기에 방공호 비슷한 것을 파고 진지를 구축해서 이렇게 하고 있는데 정말 이건 우리는 정말 이번에는 목숨을 내놓고 싸울 수밖에 없고 이번에 지면 우리는 일어설 수 없다”며 울먹거리기도 했다.

    그는 “3천명이나 하는 병력을 우리 7~80대 노인을 상대로 싸우는 것은 야만이고 야만 대통령이고 야만의 나라”라며 “우리를 지원하고 우리 좀 살려달라. 우리 국민은 가만히 있을 수 있는 사안이 아니다”라고 호소하기도 했다.

    현장에 함께 하고 있는 김제남 정의당 의원도 고준길씨에 이어 전화 인터뷰를 통해 밀양 소식을 전했다.

    한 마을 주민 절반이 한전이 내놓은 보상안에 합의했기 때문에 한전이 공사를 재개한다는 이야기에 대해 그는 “지역 주민의 63%, 70% 가까운 약 3천여명 주민들은 정홍원 총리가 내놨던 특별 보상안에 반대 서명을 해서 이미 서명용지를 한전과 정부에 다 내놨다”며 “현재는 다수의 주민들이 여전히 특별보상이 필요없다는 것이 8년 동안의 변함없는 요구”라고 사실과 다르다고 설명했다.

    1800여 가구에 각 4백만원씩의 개별보상에 대해서도 “주민들이 말씀하셨는데, 8년동안 보상받으려고 송전탑을 몸으로 막으신 게 아니라는 것이다. 주민들은 고향 지키면서 자자손손 살아온 내 고향땅 지키고 농사짓고 살고 송전탑 없는 평화로운 마을을 후손한테 물려주겠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한전 측은 이날 오전 10시30분 대국민 밀양 송전탑 공사 재개를 위한 대국민 호소문을 발표할 것으로 알려져 그 내용에 관심이 주목되고 있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