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역의회, 모든 회의 인터넷 공개
    2013년 09월 23일 03:16 오후

Print Friendly

지역주민의 알 권리를 충족하고 예·결산 등 주요 의사결정의 투명성을 높이기 위해 지방 광역의회의 본회의뿐만이 아니라 상임위, 특별위 등 모든 회의를 홈페이지 등 인터넷을 통해 공개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국민권익위원회는 지방의회별 ‘회의규칙’에 인터넷 의사중계 근거를 규정하고 본회의 뿐 아니라 지방의회에서 이뤄지는 모든 회의를 중계하도록 규정하는 방안을 마련하라고 지방 광역의회에 권고했다고 23일 밝혔다.

현재 지방의회는 인터넷으로 회의 내용을 공개하고 있지만 이에 대한 규정은 없는 상태이다. 회의록 공개, 방청허가 등을 통한 의사공개만을 법령에 규정하고 있다. 이에 따라 현재 인터넷 중계를 하지 않는 의회가 절반이 넘는 52%나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인터넷 중계를 하더라도 실질적인 의사결정이 이뤄지는 상임위나 특별위가 아닌 본회의 위주로 중계되고 있어 주민의 알권리 충족에도 한계가 있었다. 모든 회의를 중계하는 의회는 15%선이다.

권익위의 권고에 따라 광역의회에서는 내년 2월까지 지방의회 ‘회의규칙’을 개정해야 한다. 다만 기초의회의 경우는 의원 수, 상임위 설치현황 등을 감안해 자율적으로 시행하도록 이번 개선권고 대상에서는 제외됐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