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통진당 "새누리당도 다 했던데…"
        2013년 09월 17일 03:40 오후

    Print Friendly

    통합진보당이 17일 <국민일보>가 “통진당, 대공 요원 176명 신상정보 요구했다”는 단독기사를 두고 “이번 내란음모 조작사건에 대한 언론의 단독 보도 경쟁이 빚은 참상의 일부분”이라고 반박했다.

    <국민일보>는 이날 국회 안전행정위원회 소속인 이상규 통합진보당 의원이 ‘경찰관 국가보안법 테스트’ 문항과 이에 응시한 보안수사 요원 176명의 이름, 계급, 점수 등의 신상정보를 요구했다고 보도했다.

    또한 경찰관계자의 말을 빌려 “지금까지 국정감사라해도 의원들이 거의 요구하지 않았고 공개된 적도 없는 보안 수사관 신상정보를 이 의원이 요구한 것”이라며 마치 국가 기밀 사항을 이 의원이 다른 목적으로 요구한 것처럼 보도했다.

    하지만 김미희 원내대변인은 이 의원이 요청한 자료에 대해 “18대에 활동한 새누리당 이XX 의원이 2010년 요청한 바 있고, 민주당 주OO 의원이 2010년과 2011년 연속으로 요청한 적이 있는 자료와 일치한다”고 반박했다.

    또한 “새누리당 6명의 의원과 민주당 4명의 의원이 작년 국정감사에서 오병윤 의원과 같은 내용을 요청하였고 대북사업 현황 관련 자료는 새누리당, 민주당, 자유선진당 의원들이 이전 국정감사에서 요청한 바 있다”며 <국민일보> 보도가 사실과 다르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사실관계도 확인하지 않은 채 통합진보당 의원들에게 흠집을 내기 위해 보도하는 기사를 중단하기 바란다. 매번 사실관계를 확인시켜줘야 하는 언론의 현실이 매우 안타까울 뿐”이라고 밝혔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