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수산물 전면 수입금지 해야"
    2013년 09월 06일 02:46 오후

Print Friendly

김제남 정의당 의원이 6일 정부가 일본 후쿠시마 인근 8개현의 수산물 수입금지안을 발표하자 “미봉책에 불과하다”며 “전면 수입금지만이 방사능으로부터 국민을 지킬 수 있다”고 밝혔다.

이날 김제남 의원은 정부의 이번 대응에 대해 “매일 300톤이상 쏟아지는 방사능 오염수로 인한 일본 해역 오염에 대해 우리 정부가 너무나 안일하게 대응하고 있다는 비판을 피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언론을 통해 밝혀진 것처럼 일본 남서부에서 채취된 수산물에서도 세슘이 검출되는 등 후쿠시마에서 유출된 방사능 오염수의 영향은 일본 전역과 태평양까지 확산되고 있다고 보는 것이 국제적인 인식”이라며 “일본의 눈치보고, 국민 여론 눈치 보며 소극적으로 대응할 일이 아니다”라고 꼬집었다.

이어 “지난 1일 본 의원이 긴급 여론조사를 통해 확인한 바, 70%가 넘는 국민들은 ‘일본산 수산물 전면 수입금지’(38.3%), ‘전수조사 등 검역강화’(34.5%) 등 좀 더 확실하고 강력한 조치를 요구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이번 대책이 “또다시 국민들의 분노와 절망만 키울 뿐”이라고 질타했다.

아울러 그는 “지난 3일 일본산 수산물의 전면 수입금지 등의 내용을 담은 ‘방사능 오염으로부터 안전한 식품관리와 일본산 수산물 수입금지 촉구 결의안’을 국회에 제출한 바 있다”며 “새누리당과 정부는 국민을 무시한 어설픈 대책은 그만두고, 관련 결의안 통과와 함께 국민의 건강과 안전을 지킬 수 있는 명확한 대책을 내놓기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