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재철 "이석기 제명, 당론 추진"
    2013년 09월 05일 11:10 오전

Print Friendly

심재철 새누리당 최고위원이 5일 김재연, 이석기 통합진보당 의원에 대한 국회 윤리특별위원회 자격심사 회부와 관련 “징계에는 의원 30명의 동의가 필요한데 당에서 당론을 추진하지 않는다면 개인적으로라도 진행하겠다”고 나섰다.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에서 심 최고위원은 “이석기를 속히 제명 처리하지 않는다면 제명될 때까지 정부에 대한 각종 자료요구권을 계속 가지게 될 것이고, 이석기 본인에 대한 세비 지원과 보좌진 월급 등 막대한 세비 낭비가 계속될 것이어서 국회는 국민 혈세가 줄줄 새는 것을 눈 뜨고 지켜봐야 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또한 이석기 체포동의안에서 31명이 반대, 기권표를 던진 것과 관련 “현재는 의원 체포동의안이 인사에 관한 것이라는 이유로 무기명투표로 하게 돼있는데, 이런 규정은 바뀌어야 한다”며 “국민들은 자신을 대변해 뽑힌 국회의원이 안보에 관해 어떤 생각을 갖고 있는지를 알 권리와 의무가 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심

3월 본회의장에서 여성누드사진을 보다가 논란이 되었던 심재철 새누리당 의원(방송화면)

한편 새누리당과 민주당은 김재연, 이석기 의원 자격심사를 위한 국회 윤리특별위 전체회의를 오는 16일에 개최하기로 4일에 합의했다.

국회 윤리특위 염동열 새누리당 간사와 박범계 민주당 간사는 이날 두 의원의 자격심사안과 9건의 징계안을 처리하기 위한 전체회의를 열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김-이 의원에 대한 자격심사안은 지난 3월 통합진보당 비례대표 부정선을 이유로 제출했으나, 검찰이 무혐의 결론을 내린 뒤 한 차례도 논의하지 않은 상태이다.

이번에 다시 두 의원에 대한 자격심사안을 진행하는 것에 민주당은 내란음모 혐의는 수사 진행중인 만큼 비례대표 부정경선만 심사하겠다는 방침이지만 새누리당은 내란음모 등의 혐의를 추가 병합해 심사하자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